정치

연합뉴스

김부겸 "강동원 공개사과해야..당도 피한다고 될 일 아냐"

입력 2015. 10. 15. 16:31 수정 2015. 10. 15. 16:3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당 진솔한 입장표명해야..이렇게 해서 대구서 어떻게 선거치르나" "朴대통령도 '아버지의 딸'이라 교과서 국정화 '당사자 부적격'"

"당 진솔한 입장표명해야…이렇게 해서 대구서 어떻게 선거치르나"

"朴대통령도 '아버지의 딸'이라 교과서 국정화 '당사자 부적격'"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김부겸 전 의원은 15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지난 대선 당시의 '개표 부정 의혹'을 제기, 파문을 일으킨 강동원 의원에 대해 "원천적으로 해서는 안될 말을 국회 본회의장에서 한 것"이라며 공개사과및 발언 취소를 공개적으로 촉구하며 쓴소리를 했다.

내년 총선에서 대구 출마를 준비 중인 김 전 의원은 이날 '당사자가 나서면 안됩니다'라는 제목의 성명에서 '당사자 적격'이라는 법률 용어를 들어 "일반 국민이라면 개표 부정이나 대선 무효를 주장할 수 있지만, 야당 의원은 그런 소리를 하면 안된다. 시쳇말로 '찌질'해보인다"며 "강 의원은 당사자 부적격"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당에서도 진솔한 입장 천명이 있어야 한다. 피한다고 될 일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김 전 의원은 "'도대체 너네 당은 이제 와서 불복하자는 거냐', '당 지도부는 왜 이 지경인데도 가만 보고 있냐'…하루종일 (지역구에서) 거친 비난을 들었다"며 "'이렇게 해서야 대구에서 어떻게 선거를 치르나'는 생각에 밤새 뒤척였다"고 토로했다.

김 전 의원은 또한 "민주화는 옳았고, 산업화는 틀렸다거나, 산업화는 옳았으나 민주화는 틀렸다고 할 수 없다"며 "서로 인정하고 화해·공존하지 않는 한 대한민국은 미래가 없다. 호남에서 대통령이 다시 나와 민주화세력의 역사만 인정하자고 하면 저부터 용납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역사교과서 논란과 관련해서도 "교과서를 국정화해 한가지로 가르친다고 해결화될 문제가 아니다"라며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박정희 대통령의 딸인 박 대통령 역시 역사교과서의 국정화 문제에 있어 '당사자 부적격'"이라며 "'아버지의 딸'이기 때문에 더더욱 해서는 안 될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따라서 이 문제에 일절 관여하지 말아야 한다"며 "두 경우 모두 당사자가 나설 일이 아니다. 강 의원의 사과와 박 대통령의 심사숙고 및 철회를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