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문재인 "朴대통령 역사시계 유신 넘어 일제강점기로"

박태정 기자 입력 2015. 10. 16. 09:4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년짜리 정권교과서로 유신회귀 꿈꾸더니 자위대 입국 허용" "황 총리 망언에 분명한 입장 밝히고 주권자인 국민에게 사죄"

(서울=뉴스1) 박태정 기자 =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는 16일 정부여당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강행과 황교안 국무총리의 일본 자위대 입국 허용 발언과 관련 "박근혜 정부가 역사의 시계바늘을 유신시대를 넘어 일제강점기로 돌리려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문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확대간부회의에서 "친일과 독재 미화하는 1년짜리 정권교과서로 유신시대 회귀 꿈꾸더니 이것도 부족한지 일본 자위대 입국을 허용한다며 나라 주권과 국민 자존심 무너뜨렸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황우여)교육부총리는 친일 유화교육을 시키려하고 국무총리는 일본군대를 허용하겠다 하니 과연 대한민국 정부인지 의심스럽다"며 "친일 유화하고 국권훼손하는 게 박 대통령과 새누리당이 말하는 올바른 역사관인지 묻고 싶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전작권환수 시기는 한 차례 연기됐고 올 12월 시행되기로 했다. 올 4월 확정된 미일방위협력 핵심은 미군의 군사작전에 자위대 참여할 수 있도록 돼 있다"며 "지난해 10월 국민과 야당 반대에도 전작권 환수를 무기한으로 재연기한 이유가 일본군대를 끌어들이기 위함이었는지 궁금하다"고 지적했다.

문 대표는 또한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일본군대의 대한민국 영토 파병을 허용할 수 있다는 게 대통령의 뜻이고 정부의 입장이냐"고 물으며 "황 총리 망언에 대해 분명하게 입장을 밝히고 주권자인 국민 앞에서 사죄해야 한다"고 재차 사과를 촉구했다.

이어 "어떤 경우에도 일본군대가 총을 들고 대한민국 영토에 들어오는 것을 허용하지 않는다는 정부의 공식입장을 분명하게 정립해야 한다"며 "국론을 분열시키는 친일교과서 국정화도 즉시 철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친일 미화하는 교육도, 일본군대의 우리땅 진출도 용납할 수 없다"며 "박근혜 정부가 대한민국 정부 아니라 일본 아베 정부처럼 사고하고 행동한다면 국민이 결코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고 경고했다.

ptj@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