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대학교수 102명·퇴직 중고교장, 국정교과서 지지 선언(종합)

입력 2015. 10. 16. 17:29 수정 2015. 10. 16. 17:3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각계각층 논의 협력해 역사교육 발전방향 공론화 해야"
'한국사교과서 국정화 환영합니다'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6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올바른 역사교과서를 지지하는 교수 모임'이 기자회견을 열고 역사 교과서 국정화를 지지하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양정호 성균관대 교수, 김희조 신라대학교 교수.
"한국사교과서 이렇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서울의 중등교장 퇴직자 단체인 서울중등교장평생동지회 회원들이 16일 서울 중구 일민미술관 앞에서 정부의 한국사 교과서 단일화 정책을 지지하는 기자회견을 하며 한국사교과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권영전 기자 = 현직 대학교수들과 전직 중·고교 교장단체가 한국사 교과서의 국정화 지지 선언을 잇달아 했다.

교육부 차관을 지낸 나승일 서울대 산업인력개발학과 교수 등 교수 102명으로 구성된 '올바른 역사교과서를 지지하는 교수 모임'은 16일 오후 4시30분께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책임지고 올바른 역사교과서를 개발하겠다고 발표한 것을 적극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최근 역사 관련 전공 교수들이 잇달아 국정교과서 집필 거부를 선언한 것에 대해 "진정한 역사 교육의 발전을 도모하고자 한다면 폐쇄적인 집단행동으로서의 대응이 아닌 각계각층과의 논의와 협력을 통해 역사 교육의 발전 방향을 공론화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검정교과서 체제의 현행 역사 교과서에 대해 "모든 교과서가 다 문제가 있다고 하기는 어렵다"면서도 "일정 부분 특정 성향을 나타내고 학생들 입장에서 바람직하지 않게 보일 수 있는 부분이 포함된 것은 사실"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역사 교과서는 역사 교수들의 전유물이 아니라 정치학자, 경제학자 등 다양한 부문을 아울러야 하고 집필진을 구성할 때도 역사 전공자들이 주축을 이루되 다른 전공도 참여해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했다.

이날 기자회견을 진행한 양정호 성균관대 교육학과 교수는 "성명에 참여하신 분들은 만약 요청이 오면 집필에도 참여할 의향이 있을 것으로 본다"면서 "성명 참여자는 앞으로 더 늘어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서울의 전직 중·고교 교장으로 구성된 서울중등교장평생동지회는 이날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동아일보 앞에서 집회를 열고 "국정 교과서 정책은 미래세대가 올바른 역사관과 국가관을 갖게 하기 위한 정책 대안"이라며 "국정화에 따른 국론 분열과 사회적 갈등을 지양하고 올바른 역사교육을 위해 중지를 모을 때"라고 주장했다.

이어 "자신과 나라 사랑, 한국 국민으로서 자긍심을 갖고 지구촌 시대를 살아가도록 학교 교육이 이뤄져야 하며, 올바른 역사교육은 이를 실행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 중에 하나"라고 강조했다.

또 교육부, 교육계뿐 아니라 학계, 사회단체가 올바른 역사교육에 노력할 것을 촉구했다. 서울중등교장평생동지회 회원은 1천589명이다.

nojae@yna.co.kr comm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