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文 "국정교과서 강행은 전세계적 수치이자 역사적 오명"

입력 2015. 10. 17. 15:4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17일 "친일, 독재, 정권교과서 강행은 전세계적 수치이자 역사적 오명으로 남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 올린 글에서 "박근혜정부의 역사 국정교과서 강행은 친일독재의 후예들이 친일, 독재를 미화하고 정당화하겠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친일, 독재는 결코 올바른 역사일 수 없다"며 "우리는 종북사관도, 친일사관도, 획일적 유일사관도 모두 반대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표는 "친일, 독재 미화 국정교과서 반대 서명운동과 반대의견 개진에 힘을 모아달라"며 "국민이 직접 정부에 반대의견을 접수할 수 있으며, 그 힘으로 국정교과서 강행을 막아낼 수 있다"고 말했다.

새정치연합은 역사 교과서 국정화와 관련, 반대 서명운동과 함께 교육부에 반대의견을 개진하는 운동을 벌이고 있다.

문 대표는 휴일인 18일에는 서울 강남에서 학부모들과 간담회를 하고, 교과서가 국정화되면 오히려 학생들의 수능 부담이 늘어난다는 점을 집중 부각하며 반대여론 확산에 나설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