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국정교과서 역풍에.. 與, '부글 부글'

남상훈 입력 2015. 10. 17. 16:5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영남권만 살고 수도권은 전멸해도 괜찮다는 것인지.”

새누리당 수도권 의원들이 단단히 뿔났다. 청와대가 주도하고 소수파이지만 당 주류인 친박(친박근혜)가 지원하는 ‘역사전쟁’의 역풍이 심상찮아서다.

수도권이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계기로 박근혜 대통령 지지에서 이탈 조짐을 보이고 있다. 박 대통령의 수도권 지지율은 지난주 대비 6%포인트 급락했다. 수도권에선 국정화 반대 의견이 찬성 의견보다 높다. 16일 발표된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 서울지역의 경우 45%가 국정화를 반대한 반면 38%가 찬성했다. 경기/인천지역 역시 반대(45%)가 찬성(43%)보다 많았다. 교과서 국정화 이슈가 박 대통령 지지율을 하락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이다.

수도권 의원들은 역사전쟁이 청와대와 친박계의 내년 4월 공천권 확보 전략과 무관치 않다고 보고 있다. 국사교과서 국정화를 통해 보수성향이 강한 TK를 비롯한 영남, 강원, 충청권에 유리한 선거지형을 만들 수 있고 이를 통해 이들 지역의 공천권 행사에 주도권도 확보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한 수도권 의원은 17일 “청와대와 친박계가 역사전쟁을 통해 보수층 결집에 나선 것은 보수성향이 강한 지역을 겨냥한 선거전략일 뿐”이라며 “수도권에서는 오히려 중도층의 이탈 등으로 민심이반이 극심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수도권에는 공천할 만한 친박계 인사가 적은데 당선 가능성이 낮은 점도 감안됐다는 관측이다. 여당 관계자는“수도권에서 당선 안정권은 강남과 분당 벨트 정도인데 이 곳에는 친박을 전략공천할 수 있겠지만 나머지 지역에선 당선을 보장할 수 없다”면서 “그래서 청와대과 친박계가 굳이 수도권에 우호적인 선거여건을 조성하려고 안간힘을 쓸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수도권 선겨 결과와 상관없이 영남을 중심으로 충청권과 강원에서 박 대통령을 지지하는 호위부대를 만들면 퇴임 후를 보장받을 수 있다는 게 친박계의 계산으로 보인다. 전체 총선 결과보단 박 대통령의 퇴임 후 정치적 영향력 행사를 더 고려한다는 것이다.

극보수 정당화에 대한 우려도 제기된다. TK출신이지만 개혁성향이 강한 유승민 전 원내대표가 청와대와 친박계의 비토에 버티지 못하고 사퇴한데 이어 공천개혁을 추지했던 김무성 대표마저 청와대와 친박계의 견제에 리더십에 타격을 입고 고사 위기에 처했다.

당 관계자는 “그나마 당내 개혁성향이 강한 인물마저 밀려나고 내년 총선에서 수도권 생존률이 낮을 경우 영남을 주축으로 한 극보수 세력이 활개를 칠 것”이라며 “그럴 경우 차기 대선에서 정권 재창출을 장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우려했다.

남상훈 기자 nsh2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