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문재인 '강남 엄마' 끌어안기..국정화 저지 총력

김태규 입력 2015. 10. 18. 09:3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18일 '교육 1번지' 강남을 찾아 학부모들을 대상으로 역사교과서 국정화의 부당함 알리기에 나선다.

문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카페에서 '친일교과서 반대 강남 서초 엄마들과의 대화'를 벌인다.이 자리에는 서초구의 중·고등학교에 재학중인 자녀를 둔 10여명의 어머니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교육열이 높기로 소문난 강남 지역의 학부모와의 만남이라 눈길을 끈다. 자녀교육에 관심이 많은 만큼 이들의 호응을 이끌어내면 역사교과서 국정화 저지에 큰 파괴력을 거둘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문 대표는 이에 맞춰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따른 폐해를 집중 홍보한다는 방침이다. 역사 국정교과서는 오히려 대학수학능력시험에 부담이 된다는 점을 부각시킬 전망이다.

이는 국정교과서가 오히려 수능부담을 줄여준다는 새누리당의 논리와 정반대다. 하나의 교과서에서 문제를 출제하면 출제 범위가 제한된 만큼 난이도가 높아질 수 없다는 것이다.

그는 지난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역사국정교과서를 하면 수능부담이 준다? 정반대. 오히려 부담이 커진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그는 "검·인정일 때는 8종 검인정교과서에서 공통되는 역사의 흐름을 묻는 문제중심으로 출제되는데 비해, 단일 교과서일 때는 세부적인 문제가 출제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국정화 저지 서명운동도 계속된다.

이날 낮 12시 광화문광장에서는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새정치연합 의원 6명이 릴레이 서명운동을 벌인다. 윤호중·김관영·김영록·김현미·박범계·박영선 의원이 참석한다.

kyustar@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