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安 "'100%대한민국', 통합아니라 획일을 말한건가"

입력 2015. 10. 18. 11:04 수정 2015. 10. 18. 11:0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정화, 불순한 정치적 노림수..다양성 인정해야 민주국가"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전 공동대표는 18일 역사 교과서 국정화와 관련, 박근혜 대통령에게 "국민을 분열시키고 소모적 이념대결로 몰고 갈 것이 뻔한 '국정화'를 계속 밀어붙인다면 불순한 정치적 노림수가 있다고 판단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분열의 길인가, 통합의 길인가'라는 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이미 쿠데타 혹은 정변으로 역사적 판단이 내려진 5·16에 대해서도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평가한 박 대통령은 아버지의 공(功)을 인정받는 데 만족하지 않고 과(過)까지도 '불가피한 선택'으로 만들려 한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역사 문제와 관련해 박 대통령과 아베를 동일선상에서 비판한 뉴욕타임스 사설을 거론, "국제적으로 국가 이미지가 심각한 손상을 입고 있다. 다른 나라가 비웃을 일"이라고 지적했다.

안 전 대표는 "박 대통령이 약속한 '100% 대한민국'이 '통합'이 아니라 '획일'을 말한 것이었다면 너무 끔찍한 일"이라며 "역사해석에는 다양한 관점이 있을 수 있다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 다른 생각을 인정하는 것이 민주국가"라고 말했다.

jos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