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文 " 친일·독재 후예들이 역사 미화하고 정당화려는 것"

입력 2015. 10. 18. 16:2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朴 대통령, 5·16은 혁명, 유신은 구국의 결단이라는 역사관" "김 대표, 일제 묘사를 '자학역사'라고 하는 것 日우익과 같아" "교과서 국정화하면 수능 부담 훨씬 커질 것"

"朴 대통령, 5·16은 혁명, 유신은 구국의 결단이라는 역사관"

"김 대표, 일제 묘사를 '자학역사'라고 하는 것 日우익과 같아"

"교과서 국정화하면 수능 부담 훨씬 커질 것"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서혜림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18일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를 겨냥해 "두 분의 선대가 친일·독재에 책임있는 분들이다 보니 그 후예들이 친일과 독재의 역사를 미화하고 정당화하려는 것이 이번 교과서 사태의 배경이고 발단"이라고 말했다.

문 대표는 이날 강남의 한 커피숍에서 열린 '엄마들이 뿔났다! 친일교과서 반대 강남서초 엄마들과의 대화' 간담회에 참석, 교과서 국정화 논란에 대해 "왜 이러는지 생각해보면 결국은 박 대통령, 또 넓히면 김 대표의 아주 편향된, 그야말로 편향된 역사관과 역사인식 때문"이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박 대통령에 대해서는 "5·16 군사 쿠데타도 혁명이라고 생각하고, 유신독재는 구국의 결단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런 역사관으로 보면 지금 교과서들이 크게 잘못됐다고 생각하지 않겠는가"라고 주장했다.

문 대표는 "지금 김 대표 주장도 일제시대 때 친일의 역사에 대해 우리가 비판하고 일제 식민시대를 우리가 어둡게 부정적으로 묘사하는 것을 자학의 역사라고 하는 것"이라며 "이런 생각을 하는 것이 일본 우익과 똑같다"고 했다.

또한 '국사학자의 90%가 좌파가 됐다'는 김 대표의 전날 발언을 거론, "스스로 자신의 역사관이 편향돼 있다는 걸 자백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정 교과서 체제에서 수능이 쉬워질 것이라는 여당측 논리에 대해서는 "교과서 한 권에서 출제하면 변별력이 없어 아주 지엽·말단적이고 시시콜콜한 것들을 출제하게 될 것"이라며 "수능 부담이 훨씬 커질 것"이라고 반박했다.

또한 "과거 국정화 시대 수능점수와 검인정 시대 수능점수를 보면 검인정 뒤 수능점수는 더 높아지고 표준점수는 낮아졌다"며 "검인정 체제가 된 후 수능시험이 쉬워졌다는 것이고 그만큼 사교육 필요성이 적어졌다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문 대표는 오는 19일 정의당 심상정 대표, 신당 창당을 추진중인 무소속 천정배 의원과의 '야권 정치지도자 연석회의'를 출범시킬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예산심사를 전면거부하거나 국회를 '올스톱'시킬 순 없다"면서 "우리가 할 일은 하면서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jos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