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與 "단일 역사교과서 학습부담 적다"..학부모 집중공략

입력 2015. 10. 18. 17:0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팩트로 승부' 홍보물 제작..학교 현장 방문 등은 자제 국정화 비판 대응에 고심.."국정화, 영원히 하자는것 아냐"

'팩트로 승부' 홍보물 제작…학교 현장 방문 등은 자제

국정화 비판 대응에 고심…"국정화, 영원히 하자는것 아냐"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류미나 기자 = 새누리당은 18일 정부의 '단일 역사교과서' 추진의 당위성과 필요성을 알리는 데 계속해서 당력을 집중했다.

특히 '역사전쟁'의 승패는 학부모와 학생의 지지를 누가 얻느냐에 달렸다고 보고 이들을 확실하게 붙잡고자 "단일 역사교과서가 만들어지면 학생들의 학습 부담이 줄어들 것"이라는 점을 부각했다.

당 교과서개선특위 간사인 강은희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단일 교과서를 만들면서 고등학교 수준에서 알아야 할 내용만 딱 정리할 것이므로 결과적으로 근현대사 내용이 지금보다 좀 더 축소될 것"이라며 "그러면 자연히 학부모와 학생들의 부담이 줄어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 의원은 또 "'단일'은 '획일'과는 전혀 다르며 정부는 국민이 동의할 수 있는 단일 교과서를 만들어 보급할 것"이라며 "현재 8종의 교과서들보다 훨씬 심플하면서도 학생들의 창의적 토론이 가능한 교과서가 만들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새누리당은 새정치연합 문재인 대표가 이날 학부모 간담회를 갖고 "정부의 단일 교과서는 '친일교과서'를 만들려는 것"이라고 주장한 데 대해서는 "아직 교과서가 나오지도 않았는데 잘못된 사실로 학부모들을 선동하고 나섰다"고 비판했다.

이장우 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지금 많은 학부모들 사이에서 수능이나 입시 측면에서도 단일 교과서가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상당히 높으니까, 야당이 이런 의견을 상쇄하려고 학부모들을 이용해 그런 자리를 마련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조원진 원내수석부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친일, 독재를 미화하는 교과서는 결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그렇게 선전하는 것은 이 문제를 정쟁으로 몰고가려는 의도를 드러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따라서 새누리당 지도부는 야당처럼 직접 학부모를 접촉한다거나 학교 현장을 방문하는 대신, 편향된 역사교육 사례를 모아 전시회를 개최하는 방안 등 '사실관계'를 토대로 대국민 설득에 나서려는 구상을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이번주 중으로 '올바른 역사교과서'의 필요성에 대한 공감을 이끌어낼 수 있는 '팩트'들을 담은 홍보 리플렛 제작을 마칠 계획이다.

아울러 여당 내부에서도 '올바른 역사교과서' 제작에는 찬성하지만 방식이 '국정화'여야만 하는지를 놓고 반대 여론이 적지않은 점을 의식해 '국정화의 불가피성'을 설명하는 데 힘을 쏟을 방침이다.

강 의원은 "시대 추세는 검인정이 맞지만 역사교과서 문제를 분석하다 보니 편향성이 굳어져 버린 집필진 등을 바로잡기 위해 한번 구조를 흔들어놓을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한 것"이라며 "전 국민이 동의하는 역사교과서가 만들어진다면 그다음부터 검인정 체제로 가도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도 이날 KBS '일요진단'에 나와 "저희도 국정을 영원히 하자는 것은 아니다. 바람직한 것은 자유발행제"라고 말했다.

yjkim84@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