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보수 지식인 500명·퇴직 중고교장, 국정교과서 지지 선언

입력 2015. 10. 19. 14:1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올바른 국사교사서는 올바른 국정화를 통해서만 이뤄진다"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권영전 기자 = 보수 성향의 지식인들과 퇴직 중고교 교장들이 정부가 추진하는 역사 국정교과서를 지지하고 나섰다.

'좋은 교과서, 정직한 교과서, 올바른 교과서를 지지하는 지식인'을 표방한 보수 지식인들은 19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공동선언문을 발표하고 "올바른 국사교과서는 올바른 국정화를 통해서만 이뤄질 수 있다"고 밝혔다.

공동선언에는 권영해 전 국방부 장관과 정기승 전 대법관, 최대권 서울대 명예교수, 류근일 전 조선일보 주필 등 500명이 참여했다고 주최 측은 전했다.

이들은 선언문에서 "우리 국사학계는 자정 능력을 상실한 집단"이라고 규정하고 "그러므로 국가가 직접 올바른 교과서를 마련해 자라나는 청소년에게 제공하는 비상 구조조치를 취해야만 하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기존의 국사교과서들은 대한민국이 수치스런 과거를 가진 부패한 사회라는 어두운 착각을 하도록 하고 있다"면서 "이 같은 착각이 청년층 자살과 정신질환의 중요한 원인으로 작동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김정배 국사편찬위원장이 '극우'와 교학사 교과서 집필진을 국정 교과서 집필진에서 배제한다고 밝힌 데 대해 국사 교육 정상화를 위해 희생을 치러온 전문가와 시민을 '극우'로 매도했다며 규탄하기도 했다.

퇴직 중·고교 교장들의 모임인 한국중등교장평생동지회도 이날 서울 종로구 동아일보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우리나라 역사 교육 현실을 고려할 때 정부의 국정화 조치는 역사교육 정상화를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며 정부의 입장을 지지했다.

이들은 역사 교과서 국정화를 반대하는 야당과 시민사회단체를 겨냥해 "이 시점에서 우리가 해야 할 일은 국론 분열과 사회적 갈등 조장 행위를 중지하고 교과서에 담을 내용이 어떠해야 하는지를 함께 고민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국가교육척결국민연합 등 6개 보수단체도 이날 서대문구 연세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최근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집필 거부 성명을 낸 연세대 사학과 교수들을 규탄했다.

comm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