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野 교과서연석회의, '1천만서명 시민불복종운동' 전개

입력 2015. 10. 19. 15:3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재인·심상정·천정배 '3자합의'..총선야권연대 주목 학계·시민사회 토론회 준비, '거짓과 진실 체험관' 설치

문재인·심상정·천정배 '3자합의'…총선야권연대 주목

학계·시민사회 토론회 준비, '거짓과 진실 체험관' 설치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김동현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와 정의당 심상정 대표, 신당을 추진중인 무소속 천정배 의원은 19일 역사 교과서 국정화에 반대하는 '1천만 서명 시민 불복종 운동'을 함께 전개하기로 했다.

이들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역사 교과서 국정화 저지 3자 연석회의' 첫 회의를 열고 이를 포함한 3가지 공동행동에 합의한 뒤 공식 발표했다.

이들은 서명운동과 함께 역사학계와 시민사회, 교육 관계자들이 참여하는 토론회 등을 마련, 공동대응하기로 했다.

새정치연합 유은혜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각계의 반대 여론이 높아진 상황이다. 이들(시민사회단체)까지 포함하는 '4자 연석회의'를 여는 것도 가능하다"며 "이미 역사 교과서 집필진들과의 토론회 등도 준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정의당 한창민 대변인은 "(지금 논의는) 학계, 교육계, 시민사회, 학부모의 의견이 배제된 채 국정화가 진행되고 있다"며 "국민에게 진실을 전달하기 위해서라도 이들이 얘기를 나눌 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가칭 '진실과 거짓 체험관'을 설치, 정부의 주장을 반박하는 내용을 홍보하기로 했다.

여권에서 연석회의를 겨냥해 총선을 겨냥한 야권연대라고 비난한 것과 관련, 유 대변인은 "국정교과서를 막아야 한다는 것이 국민적 요구이자 야권의 역할"이라며 "야권이 (이 사안에 연대해) 힘을 모으는 것은 당연한 도리이자 응당 해야할 책임"이라고 반박했다.

다만 이날 회의에서는 정의당이 주장한 선거제도 개혁이나 노동개혁 공동대응에 대한 논의는 진행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 대변인은 "이에 대해서는 추후 논의를 진행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