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교육부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로 수능 어려워지지 않아"

이혜원 입력 2015. 10. 19. 16:5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세종=뉴시스】이혜원 기자 = 교육부는 19일 "한국사 교과서의 국정화로인해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어려워지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한국사 교과서가 1종으로 국정화되면 심층적이거나 지엽적인 문제가 출제돼 학업부담이 증가할 것이라는 지적에 대해 해명에 나선 것으로 분석된다.

교육부 관계자는 이날 "국정의 경우 교과서가 1종이기 때문에 8종을 대상으로 공부하던 학생들의 학습 부담이 줄어들 수 있다"며 "수능에서도 절대평가 방식이기 때문에 다른 과목에 비해 학생들의 시험부담은 적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2017학년도 수능에서 한국사 필수는 당초 선발과정의 변별이 아닌 우리역사에 대해 학생들이 기초적인 소양을 갖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며 "모든 문항을 핵심적이고 중요한 내용 중심으로 쉽게 출제한다는 방침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내년에 치러지는 2017학년도 수능에서 한국사는 필수 과목으로 지정 돼 있다.

수능 한국사 시험은 상대평가가 아닌 절대 평가 방식으로 다른 수험생의 성적과 관계없이 자신의 성적에 따라 9등급의 성적을 받게 된다. 원점수를 100점으로 환산했을 때 80점 이상이면 1등급, 60점 이상이면 3등급에 해당한다.

jaelee@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