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문재인 "朴대통령, 靑회동서 국정화 중단요구 답 내놔야"

입력 2015. 10. 21. 09:20 수정 2015. 10. 21. 09:3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요구에 응답하는 회동 안되면 모든 책임은 대통령·與에"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김동현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과 여야 대표·원내대표가 참석하는 22일 '청와대 5인 회동'과 관련, "국민의 요구는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중단하고 경제살리기와 민생에 전념하라는 것"이라며 "박 대통령은 그 자리에서 분명히 답을 내놔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내일 회동이 국민 요구에 응답하는 회동이 될수 없다면 모든 책임은 대통령과 여당에 있음을 분명히 밝힌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그는 "도대체 누구 때문에 한국에 갑자기 평지풍파가 일어났는가"라며 "야당만 반대하는 게 아니라 학자들도, 선생님들도, 학생들도 반대한다. 유엔도 반대하고 심지어 여당내에서도 반대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진심어린 충언을 드린다. 누구보다 특히 박 대통령과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이번 일에 앞장서서는 안된다. 중단하십시오"라며 "무슨말로 포장해도 국민은 대통령과 집권당 대표가 친일·독재의 가족사 때문에 국정교과서에 집착한다고 믿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권력을 사사로이 쓰는 건 모두에게 불행한 일"이라며 "국민이 더는 신뢰하지 않게 되며, 그러면 국정을 제대로 끌고갈수 없다. 나라의 미래를 위해 지금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