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향신문

'국정화 지지 500인' 본인 동의 없는 이름 수두룩

김지원·정대연 기자 입력 2015. 10. 21. 23:13 수정 2015. 10. 22. 18:0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내 이름 빼라" 항의 쇄도

중·고교 역사교과서 국정화 지지 단체가 발표한 ‘국정화 지지 선언 500인 명단’에 본인 동의를 받지 않은 이들의 이름이 올라 항의가 쇄도하고 있다. 해당 명단을 처음 기사에 게재했던 한 인터넷언론은 현재 항의 끝에 기사에서 명단을 삭제한 상태다.

21일 경향신문 취재 결과 지난 19일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지지하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연 ‘좋은 교과서, 정직한 교과서, 올바른 교과서를 지지하는 지식인 500인 선언’에 이름이 올라간 이들 중 8명이 “자신은 이름이 명단에 오른 것조차 몰랐다”며 항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엔 노환규 전 대한의사협회 회장도 포함됐다.

노 전 회장은 이날 경향신문과의 통화에서 “인터넷 언론에 올라온 국정화 지지 선언 명단을 보고 지인이 전화를 걸어와서야 (내 이름이 명단에 올랐는지) 알았다”며 “사전에 동의를 받은 일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노 전 회장 외에도 해당 500인 명단에 오른 이들 중 7명의 인사가 “주최 측으로부터 동의를 구하는 연락을 받은 일도 없고, 이름이 명단에 올랐다는 사실조차 몰랐다”며 항의하고 있다.

이들은 언론사 고위직 인사, 종교인, 의사, 현재도 국정교과서 지지 활동을 활발하게 진행 중인 보수시민단체 임원 등 다양하다.

해당 명단에 이름이 올라간 이들 가운데는 ‘주부’ ‘회사원’ 등 직함이 모호한 이들도 있어 본인 동의를 받지 않은 사례는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명단을 취합한 주최 측 관계자는 이날 경향신문 기자와의 통화에서 “지인을 통해 취합하는 과정에서 언론에 명단이 공개되는 줄 모르고 본인 확인 없이 (지인들을) 명단에 넣은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6일 국정화 지지 기자회견을 진행한 ‘올바른 역사교과서를 지지하는 교수 102인 모임’ 주최 측 관계자 역시 “선언에 참여한 교수 이름 외에 소속 학교, 직함이 포함된 명단은 아직 취합 중이라 줄 수 없다”고 수차례 밝힌 바 있다.

<김지원·정대연 기자 deepdeep@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