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향신문

서울대도 '국정교과서' 집필거부 동참

김지원 기자 입력 2015. 10. 22. 11:27 수정 2015. 10. 22. 14:4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대학교 역사학 관련 5개 학과 교수들도 ‘국정교과서 집필 거부’ 대열에 동참했다.

서울대 역사학 관련 학과 교수 36명은 22일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대한 서울대학교 역사학 관련 학과 교수들의 입장’이란 성명서를 내고 “반대를 무릅쓰고 정부가 국정 교과서를 제작한다면 우리는 그와 관련한 어떤 작업에도 참여하지 않을 것임을 국민들께 밝히기로 결정하였다”고 밝혔다.

교수들은 “지금 정부가 만들고자 하는 국정 역사교과서는 오늘날 대한민국의 위상에 걸맞지 않은, 그 자체로서 ‘올바르지 않은 교과서’”라며 4가지 이유를 들었다.

첫째로 국정 역사교과서는 역사교육의 본질에 위배되며, 둘째로 우리 헌법은 교육의 자주성·전문성·정치적 중립성을 법률이 정하는 바에 의하여 보장하고 있고, 셋째 역사교과서 국정화는 세계 시민의 보편적 기준에 어긋나며 넷째로 역사교과서 국정화 정책은 평화통일과 세계사 교육에 대한 지향을 담고 있지 않다는 것이다.

교수들은 “집권당에서는 국사학자의 90%가 좌파라고 하면서 국정화 정책을 꼭 이겨야만 하는 전쟁이라고 규정했는데 현재 대학과 초·중등학교에서 한국사 연구와 교육을 담당하는 교수와 교사들은 우리나라의 교육제도 속에서 오랜 기간 수련하고 학위와 자격을 인정받은 이들”이라며 “국사학자들을 근거없이 좌파로 규정하는 것은 밖으로 대한민국을 오해하게 하고 안으로 민주주의 체제를 불안하게 한다. 반대 의견을 지닌 국민을 싸워 물리칠 전쟁의 대상으로 삼는 정책은 올바른 것일 수 없다”고 말했다.

또 “우리는 국정교과서의 집필에 참여하지 않음은 물론, 연구·자문·심의 등 일체의 관련 업무에 협조하지 않을 것”이라며 “뜻을 같이 하는 역사학자와 역사교사들과 힘을 합해, 역사교육의 본질에 입각한 성찰적인 대안적 역사교재와 참교자료를 제작하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성명서에는 서울대학교 국사학과, 동양사학과, 서양사학과, 고고미술사학과, 역사교육과 등 5개 학과 교수 36명이 참여했다.

<김지원 기자 deepdeep@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