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채널A

김무성 "총선 불리해도 교과서 후퇴없다"

입력 2015. 10. 23. 08:37

기사 도구 모음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총선에 불리해도 국정교과서 후퇴는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민심 악화를 우려한 수도권 비박계 의원들이 수정을 요구할 태세여서 내홍이 예상됩니다.

류병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역사교과서 국정화의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김무성 / 새누리당 대표]
"그동안 공무원연금개혁도 그렇고 노동개혁도 그렇고 우리가 유불리를 따졌다면 이 일을 시작하지 못했을겁니다"

'국정화를 강행하면 총선에서 불리할 수 있다'는 수도권 의원들의 주장에 제동을 건 것입니다.

김 대표는 역사교과서 홍보 동영상에도 직접 출연했습니다.

[김무성 / 새누리당 대표 (홍보 동영상)]
"국민 여러분, 우리 아이들의 미래 올바른 역사교과서가 만듭니다"

하지만, 국정화 반대 여론이 커지고 있어 수도권 의원들의 반대 움직임은 거세질 전망입니다.

CBS가 발표한 '한국사 교과서의 국정화'에 대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반대 52.7%, 찬성 41.7%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서울은 찬성 35.2%, 반대 59.8%였고, 경기·인천은 찬성 36.4%, 반대 58.3%였습니다.

당장 정병국, 정두언, 김용태 의원 등 수도권 비박계 의원들은 국정화 문제를 논의할 긴급 의원총회 소집 요구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당내 갈등으로 번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이런 가운데 여야는 각계 원로들을 통한 여론전도 펼쳤습니다.

여당이 주최한 간담회에서 송복 연세대 명예교수는 "현행 역사교과서는 학생들에게 독극물"이라고 비판했고, 야당이 주최한 세미나에 참석한 주진오 상명대 교수는 "국정교과서 시도는 매카시즘 공세"라고 성토했습니다.

한편 서울대 역사 관련 학과 교수 36명은 "국정 역사교과서는 '올바르지 않은 교과서'"라며 집필 거부를 선언했습니다.

ⓒCHANNEL A(www.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