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朴대통령 교과서 키워드는 '정통성' '자긍심'..미래지향 부각

입력 2015. 10. 23. 15:1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野 '과거회귀' 공세 맞서 미래세대 위한 올바른 교과서 강조 "패배주의 가르쳐서 되겠나"..통일시대 준비 위한 국민통합 역설

野 '과거회귀' 공세 맞서 미래세대 위한 올바른 교과서 강조

"패배주의 가르쳐서 되겠나"…통일시대 준비 위한 국민통합 역설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청와대 5자 회동에서 역사교과서 국정화 방침을 흔들림없이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밝히면서 향후 어떤 논리로 야권의 저지 방침에 맞서 국민 여론에 호소할지 주목된다.

박 대통령은 전날(22일) 이뤄진 여야 지도부와의 청와대 회동에서 역사교과서 국정화 방침을 놓고 야당이 제기한 문제점에 대해 한치의 물러섬 없이 불가피성을 역설했다.

지난 13일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에 이어 재차 국정화 논란의 한복판으로 뛰어든 것으로 향후 박 대통령이 논쟁의 전면에 나설 것임을 예고하는 대목이다.

오는 27일 예정된 국회 시정연설뿐 아니라 기회가 있을 때마다 국정화의 당위성을 직접 설파하며 정부·여당에 우호적이지 않은 여론을 흐름을 돌려놓겠다는 복안인 셈이다.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대한 박 대통령의 논리는 현행 역사교과서가 대한민국에 대한 자부심을 깎아내리고 있다는 데서 출발하는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은 전날 회동에서 "현재 학생들이 배우는 역사교과서에는 대한민국은 태어나서는 안 될 나라이고 북한이 정통성이 있는 것처럼 서술돼 있다. 이렇게 패배주의를 가르쳐서 되겠나"라고 밝혔다.

이어 "검정 역사교과서 집필진의 80%가 편향된 역사관을 가진 특정인맥으로 연결돼 7종의 검정 역사교과서를 돌려막기로 쓰고 있다. 결국 하나의 좌편향 교과서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는 검인정 체제의 한국사 교과서 집필진이 이념편향적인데다 명암이 뚜렷한 우리나라 근현대사에서 어두운 부분만을 강조하고 있어 이를 바로잡으려면 국정화가 불가피하다는 논리로 해석된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향후 논쟁에서 '유신·친일 미화' 등 야당이 주장하는 '과거회귀' 논리에 맞서 '미래지향' 프레임을 설정할 것임을 예고했다.

아직 발간하지도 않은 교과서에 문제가 있을 것이라는 우려를 하기보다는 대한민국 미래를 위해 제대로 된 교과서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할 것이란 얘기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전날 회동에서 "예단해서 교과서를 친일이니 독재니 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말한 부분도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특히 박 대통령은 통일시대를 준비하는 미래 세대에게 올바르고 자랑스러운 역사를 가르쳐야 대한민국에 대한 자부심과 정통성을 지켜낼 수 있고, 이를 바탕으로 국민 통합을 이루겠다는 점을 여론에 호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아울러 역사 교과서 국정화 문제를 바라보는 국민적 시각을 이념 다툼이나 정쟁 차원이 아닌 미래를 위한 개혁 혹은 투자 개념으로의 전환을 꾀할 것으로 보인다.

"자라나는 세대에게 우리나라에 대한 자부심과 정통성을 심어줘야 통일시대를 대비한 미래세대를 올바르게 키울 수 있다", "복잡한 동북아 정세 속에서 미래 세대가 혼란을 겪지 않고 대한민국에 대한 자긍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한 것도 '미래지향' 관점을 반영한 것이라고 청와대 관계자들은 전했다.

min22@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