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아시아경제

국정교과서 평행선..與 "좌파 논리" 野 "강행 포기"

이민찬 입력 2015. 10. 24. 11:3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한국사교과서 국정화를 둘러싼 정치권 공방은 주말에도 이어졌다. 새누리당은 야당의 주장이 "좌파 진영의 논리일 뿐"이라는 입장인 반면, 새정치민주연합은 "시한부 선고를 받은 국정교과서 강행 시도를 즉각 포기해야 한다"고 밝혔다.

먼저 새누리당은 야당의 주장이 '정치공세'라며 정기국회의 난항을 우려했다. 김영우 새누리당 수석대변인은 24일 구두논평에서 "청와대 회동 이후 야권은 교과서 공세의 고삐만 당기고 있다"며 "19대 국회 마지막 정기국회가 민생이 아닌 정쟁으로 점철된다면 그 역사적 책임은 너무도 무거울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김 수석대변인은 "야당이 발간되지도 않은 역사 교과서를 '친일·독재 미화 교과서'라고 예단하는 것은 좌파 진영의 논리일 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새정치연합은 한국사교과서 국정화를 강행하는 정부여당의 행보를 맹비난했다. 김정현 새정치민주연합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에서 "박근혜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국정교과서는 고작해야 1년 시한부로 폐기될 운명"이라며 "시한부 부실 교과서에 예비비를 눈속임 편성한 것은 국가재정 낭비"라고 밝혔다.

김 수석부대변인은 "청와대 회담에서 그렇게 걱정되면 국정교과서 집필 작업에 들어오며 될 것 아니냐는 말이 나왔다던데 국민들은 그렇게 교과서가 걱정됐으면 있는 검인정제도나 제대로 활용했으면 될 일이라며 혀를 차고 있다"며 "근혜 대통령은 국정교과서를 강행하려하고 있는 시도에 국민여론이 점점 떠나고 있음을 주시하고 대오 각성해야 한다" 지적했다.

그는 이어 "근혜 정권 임기종료와 함께 없어질 시한부 운명인 국정교과서 강행 시도를 즉각 포기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