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이재명 시장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상회 홍보 거부"

이정하 입력 2015. 10. 25. 10:4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성남=뉴시스】 이정하 기자 = 이재명 경기 성남시장 25일 박근혜 정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홍보에 대한 거부 의사를 공식 표명했다.

이 시장은 이날 성명을 내고 "지난 14일 교육부는 행정자치부에 공문을 보내 10월 정례 반상회보에 국정교과서 홍보 광고를 실어달라는 협조를 요청했다. 이에 행자부는 19일 경기도를 통해 우리 성남시에 10월 반상회에서 역사교과서 국정화의 정당성을 알리도록 홍보 협조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성남시는 박근혜 정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홍보를 위한 행정 협조를 거부한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공문 수령 뒤 정부정책에 대한 협조 차원에서 수용여부를 적극적으로 검토했으나 역사교과서 국정화는 민주주의에 역행하는 전체주의적 우민화정책으로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었다"며 "고심 끝에 정부의 행정협조요청을 거부하기로 결정했다"고 거부 이유를 설명했다.

이 시장은 "성남시는 획일적 전체주의가 아닌 다양성을 인정하는 민주주의를 선택하겠다"며 "강압적 중앙독재가 아닌 자발적 주민자치를 선택하겠다. 반상회까지 동원하는 역사교과서 국정화 홍보 협조를 단호히 거부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 시장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부의 국정화 지지 홍보 협조 공문을 공개하고 "국정화 관련 중앙정부의 반상회 홍보요구 어찌할지 고민"이라는 글과 함게 경기도에서 보낸 공문을 공개했다.

jungha98@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