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교육부, '국정화 비밀 TF' 운영했나..野 교문위원들 사무실 급습

전혜정 입력 2015. 10. 25. 22:3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전혜정 기자 =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작업을 비밀리에 추진하기 위해 교육부가 지난 9월부터 비공개 TF(태스크포스)를 별도로 운영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새정치민주연합 도종환 의원이 입수해 25일 공개한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티에프(T/F)구성 운영계획안'에 따르면, 교육부는 21명 규모의 TF를 구성, 서울 종로구 대학로 국립국제교육원 내에 사무실에서 국정교과서 추진을 논의해왔다.

TF는 현재 충북대 사무총장인 교육부 오석환 국장이 단장을 맡고 있는 등 교육부 내 관계자들이 실무자들로 대거 포함 돼 있다.

또 TF는 기획팀, 상황관리팀, 홍보팀 등 3개의 팀을 운영해왔는데 이 중에서 상황관리팀에서는 '청와대의 일일 점검 회의 지원' 업무를 맡아 왔다. 새정치연합은 이에 대해 TF가 청와대에 국정화 추진과 관련한 보고를 해온 것으로 간주하고 있다.

또 해당 부서에서는 '교원·학부모·시민단체 동향 파악 및 협력', '언론, 온라인 동향 파악 및 쟁점 발굴' 등의 업무도 맡은 것으로 명시돼 있다.

그러나 이 같은 TF는 국정교과서 추진을 도맡고 있는 교육부 내 역사교육지원팀과는 별도로 움직이는 '비밀조직'이라는 것이 새정치연합의 주장이다.

이 같은 소식을 접한 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야당 의원들은 이날 오후 8시께 해당 TF가 사무실을 차린 곳으로 알려진 서울 혜화동 국제교육원의 외국인장학생회관 1층을 급습했다.

새정치연합 김태년 의원은 "국정교과서 비밀작업팀의 실체가 드러났다. 이들은 대학로에 있는 국립국제교육원에 사무실에 차려놓고 청와대 일일대응, 집필진 및 심의위원 구성 등의 작업을 한 것으로 보인다"며 "도종환 유기홍 유은혜 정진후 의원 등이 현장에 왔으나 이들은 문을 걸어 잠그고 열어주지를 않고 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김 의원은 "현재 교육부 실장급 등 다수가 안에 있는듯 하지만 우리는 들어가지 못하고 안에서는 못나오는 상황"이라며 "이들은 아마 작업하던 서류를 빼돌리려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현장에 있는 새정치연합 관계자도 "교육부 소속 공무원 수십명이 국정화 준비를 위해 TF를 9월부터 운영해왔다는 제보를 받고 갔으나 불을 끄고 침묵하고 있다"며 "고시 예고가 확정이 안 된 상태에서 이미 국정교과서 작업이 들어갔다는 의미이다. 명백한 불법"이라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내일(26일)까지 시간별로 상황을 집요하게 지켜볼 생각"이라며 "내일 현장최고위원회의가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예정돼 있는데, 이 조차도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이들은 오후 10시 현재까지 경찰과 대치 중이다.

hye@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