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새정치, 與서청원 '화적떼' '세작' 발언에 발끈

박주연 입력 2015. 10. 26. 16:1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서청원, 이인제 최고위원이 의견을 나누고 있다. 2015.10.26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박주연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이 새누리당 서청원 최고위원의 '화적떼', '세작'(간첩) 발언에 대해 26일 "우리 정치의 질이 이처럼 떨어졌느냐"고 발끈하고 나섰다.

김정현 새정치연합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국정교과서 비밀추진단을 찾아가 면담을 요청한 우리 당 의원들을 '화적떼'라고 부른 것은 막말"이라며 "친박계 좌장이자 7선 의원의 입에서 나왔다고 믿기 힘든 거칠고 품격없는 언어구사"라고 비판했다.

김 부대변인은 "아무리 여당이 다급하다고 해도 제1야당을 공식 회의석상에서 '화적떼'라고 부른다면 우리가 국정교과서를 비밀리에 추진하는 세력과 이를 비호하는 새누리당을 'XX떼'라고 불러도 좋다는 말인가"라고 질타했다.

그는 서 최고위원이 야당에 제보한 인물을 '세작'에 비유한 것에 대해서도 "비민주적 인식의 극치"라며 "양심적 내부고발자를 전부 '세작'이라고 부른다면 권력의 독주와 비리에 휘슬을 울리는 내부고발자들이 설 자리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새누리당 서청원 최고위원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야당이 '화적 떼'는 아니지 않나. 정당한 업무집행을 하는 현장에 찾아가 아직도 경찰과 대치하고 있는데 야당이 정신을 차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 최고위원은 또 "일종의 세작(간첩)과 같은 공무원도 이번 기회에 찾아내야 한다"며 "공무원들이 (야당에) 제보했다면 이런 풍토도 뿌리뽑아야 한다"고 말해, 제보자를 색출할 뜻을 내비쳤다.

pjy@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