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김무성 "황우여 경질론 나올만 하다" 사실상 경질 요구

홍세희 입력 2015. 10. 27. 09:2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조수정 기자 =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새누리당 역사교과서 개선특별위원회 주최로 열린 '청년들에게 듣는다 -편향교육이 이뤄지는 위험한 교실' 간담회에서 인사말 하고 있다. 2015.10.27.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홍세희 기자 =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27일 국정교과서 추진과정에서 드러난 혼선에 대한 황우여 사회부총리 경질론이 부각되고 있는 데 대해 "그런 주장이 나올만 하지 않느냐"고 사실상 경질을 촉구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당 역사교과서 개선 특별위원회가 주최한 간담회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밝혔다.

김 대표는 또 박근혜 대통령의 시정연설에 대한 보이콧을 시사하고 있는 야당에 대해 "대통령의 시정연설을 보이콧하든 와서 듣든 그건 야당의 선택"이라며 "어떠한 결과가 나오더라도 국민들께서 올바른 판단을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의 황우여 경질론은 황 부총리에 대한 당내 불만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당 내부에서는 국정화를 주도해야 할 교육부총리가 팔짱만 끼고 있어, 당이 뒤치다꺼리를 하고 있다는 볼멘 소리가 증폭되고 있는 상황이다. 전날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도 이같은 황우여 성토론이 터져나왔다는 후문이다.

친박계 김태흠 의원은 전날 국회에서 열린 친박계 최대 모임 '국가경쟁력강화포럼'에서 '황우여 경질론'을 공개 제기했다.

김 의원은 "전략전술적 측면서 아주 미흡했다"며 "의욕은 있었지만 계획이나 치밀함이 없이 간 부분이 많다"고 교육부의 전술 부재를 지적했다.

그는 결론적으로 ""교육부가 이처럼 첫 대응을 잘못했으니 교육부 장관을 경질시켜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황 부총리 경질을 요구했다.

hong1987@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