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朴대통령 역사 교과서 '정면돌파' 재천명..논란 격화될 듯

정일환 입력 2015. 10. 27. 16:1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정화, 정쟁 대상 아니다" 단호입장 재확인
역사왜곡 등 우려엔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공정성' 강조
野 반발은 거세…찬반공방 가열될 듯

【서울=뉴시스】정일환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27일 국회 시정연설을 통해 역사 교과서 국정화 문제를 정면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번 확인했다. 특히 역사왜곡이나 미화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데 대해 '일어나지도 않은 일'이라고 일축하면서 "(그럴 경우)저부터 절대로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공정한' 집필을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여론의 어떤 반대 등에도 굴복하지 않고 국정화 작업을 반드시 수행할 것임을 분명히하고 국민과 야당도 이해하고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하지만 야당은 여전히 반발, 이를 둘러싼 논란이 지속될 전망이다.

박 대통령은 이날 시정연설에서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역사교육 정상화는 미래의 주역인 우리 아이들이 우리 역사를 올바르게 인식하고,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자긍심을 갖고 자라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역설했다.

또 "역사교육을 정상화시키는 것은 당연한 과제이자 우리세대의 사명"이라며 역사 교과서 국정화의 정당성을 강조했다.

기존 입장을 재확인하면서 국정화를 반대하는 여론에 결코 물러서지 않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피력했다.

박 대통령이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시도하는 것은 타협의 대상이 될 수 없음을 분명히 한 것이다.

박 대통령은 현 역사교과서 상당수가 역사적 사실이 왜곡되고 부당하게 서술된 내용을 담고 있고 이를 미래를 이끌어갈 세대들이 그대로 배우도록 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는 인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런 점에서 '역사를 바로잡는' 국정화 작업은 국정 최고책임자로서 반드시 수행해야 할 핵심과제라는 것이 박 대통령의 판단으로 해석된다.

박 대통령은 "역사를 바로 잡는 것은 정쟁의 대상이 될 수 없고, 되어서도 안되는 것"이라면서 "올바른 역사교과서를 통해 분열된 국론을 통합하고 우리 아이들에게 대한민국의 자부심과 정통성을 심어줄 수 있도록 각고의 노력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역사왜곡이나 미화가 있는)그런 교과서가 나오는 것은 저부터 절대로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집필되지도 않은 교과서, 일어나지도 않은 일을 두고 더 이상 왜곡과 혼란은 없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박 대통령의 이같은 입장은 야당 등에게 자칫 대화나 협상은 없다는 뜻으로 받아들여질 소지도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실제 야당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실제로 이날 박 대통령의 시정연설은 새정치민주연합 등 야당 의원들이 '국정교과서 반대' 등의 문구가 새겨진 인쇄물을 본회의장 의석 모니터 바깥쪽에 부착, 이를 놓고 여야간 실랑이가 벌어지는 바람에 15분간 지연되는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일부 야당 의원들은 연설 도중 자리에서 일어나 퇴장했고, 연설이 끝나자마자 서둘러 본회의장을 빠져나갔다.

문재인 새정치연합 대표는 "국정교과서 강행을 중단하고 경제와 민생살리기에 전념해달라는 것이 국민들의 간절한 요구인데 그런 국민 목소리를 외면했다"고 지적했다.

whan@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