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단독]교육부, '국정화지지 선언 교수' 직원에 할당

이혜원 입력 2015. 10. 29. 06:03 수정 2015. 10. 29. 09:3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김동민 기자 = 교과서 국정화 비공개 TF팀 소속 팀원들이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국립국제교육원 앞에서 경찰의 비호를 받으며 차량에 오르고 있다. TF팀 소속 팀원들이 현장을 나서기에 앞서 오석환 교과서 국정화 비공개 TF팀 단장은 취재진과 인터뷰를 통해서 지금 하고 있는 업무가 “교과서 개발 정책의 프로세스에 따라 진행되는 것”이라고 밝히며 비밀TF팀이라는 주장을 반박했다. 2015.10.26 life@newsis.com

교육부, 각 실·국에 30~40명씩 지지선언 참여 교수 인원 할당
전체 102명 중 절반 가량이 설득·회유로 참여 '의혹'
2차 지지선언도 같은 방식으로 추진하다 무산

【세종=뉴시스】이혜원 기자 =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찬·반 여론이 격화되는 가운데 최근 '국정화지지 선언'에 참여했던 대학 교수들 중 상당수가 교육부 직원들의 설득과 회유로 이름을 올렸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교육부는 이를 위해 각 실·국 공무원들에게 국정화 지지 교수를 유치토록 구체적인 인원수까지 할당한 것으로 전해진다.

국정화 반대 여론이 갈수록 높아지자 교육부가 이를 만회할 목적으로 사실상 의도된 '지지 성명서'를 작성한 셈이어서 향후 파장이 만만치않을 전망이다.

익명을 요구한 정부의 한 관계자는 "교육부가 국정화 지지 교수를 교육부 내 각 국에 할당, 지지성명에 동참토록 유치하라는 지시가 있었다"고 28일 폭로했다.

앞서 지난 16일 '올바른 역사교과서를 지지하는 교수 모임'은 역사교과서의 국정화를 찬성하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 관계자는 "당시 102명의 교수가 성명서에 이름을 올렸지만 이들 중 절반이 교육부 직원들의 설득과 회유로 이름을 올렸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의 말을 종합해 보면, 교육부는 명단이 발표되기 2~3일 전 각 실·국에 국정화 지지 교수 30~40명씩을 채우라고 전달했다.

할당을 받은 국·과장들은 평소 친분이 있거나, 보수성향을 가진 대학교수들을 중심으로 직접 전화를 걸어 국정화 지지 성명에 참여해 달라는 동의를 구했다.

실제로 지방 사립대 A교수는 교육부 직원으로부터 '국정화를 지지해 달라'는 전화를 받고 성명서에 이름을 올렸다. 반면 서울 사립대 B교수는 전화를 받았으나 이를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교육부의 이 같은 작업을 통해 전체 102명의 교수 가운데 50명 가량이 채워진 것으로 파악됐다.

'올바른 역사교과서를 지지하는 교수 모임'이 성명을 발표할 당시 교수들의 소속 학교가 기재되지 않아 명단의 신뢰성에 대한 의문이 제기된 것도 이 처럼 의도된 작업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교육부의 그릇된 행태는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교수 102명의 지지성명 발표 일주일 뒤인 지난 23일, 교육부는 각 실·국에 교수 100명을 더 채우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전화를 받은 대부분의 교수가 이를 거절해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역사학 전공자가 아닌 경우가 대부분이고 지지 명단에 이름을 올릴 경우 학계에서 받을 비판을 의식, 상당수 교수가 동참을 꺼려했기 때문이라는게 이 관계자의 전언이다.

송재혁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대변인은 "시민사회와 학계에서 자발적으로 이뤄져야 할 성명까지 국가가 통제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이를 국가가 나서서 했다면 이는 국민을 기만하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이승복 교육부 대변인은 "교육부가 할당을 했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라며 "그런 일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jaelee@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