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박주선, 새정치 겨냥 "10·28 결과 참담, 총선은 더 참담"

전혜정 입력 2015. 10. 29. 10:5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與野, 국정교과서 상황 즐기고 있다"

【서울=뉴시스】전혜정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을 탈당한 무소속 박주선 의원은 29일 10·28 재보궐 선거 결과에 대해 "참담한 결과"라며 "이 같은 결과가 나온 것은 새정치민주연합이 더 이상 핵심지지기반인 호남으로부터 지지를 받지 못하고 있다는 반증"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이 같이 지적했다.

박 의원은 "새정치민주연합 내에서는 문재인 대표 책임론이 잠깐 사그라들고 있는 것처럼 보이는데, 당이 앞으로 달라질 가능성은 전혀 없다고 본다"며 "내년 총선에서는 더 큰 참담한 결과가 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재보궐선거는 투표율이 낮기 때문에 조직력이 강한 당이 반드시 이기게 돼 있다"며 "그나마 2석이라도 건진 것이 다행"이라고 비아냥거렸다.

그는 특히 "새정치민주연합이 달라졌다는 기대가 전혀 없다"며 "지금은 국정교과서 문제 때문에 여야는 지금 대립적 공생관계에 들어갔다. 서로 상황을 즐기고 있다"고도 비판했다.

이에 대해 "여당의 입장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의 경제정책을 비롯한 여러 가지 국정의 실패 책임을 뒤로 하고, 책임론을 은폐시킬 수 있고, 야당은 문 대표의 선거 연전연패에 대한 책임론을 둔화시킬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야당의 입장에서는 당연히 반대 운동을 펼쳐야 하겠지만, 그 내용에 박근혜 대통령의 의지를 꺾을 수 있는 적당한 방법이 없다. 결국 민생만 볼모로 삼고 소리만 요란하다"며 "국정교과서 시도를 막으려면 내년 총선에서 야권이 압승을 해야 하는데, 그러기 위한 전략도 없고, 그러기 위한 국민의 기대를 받지도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나라는 망하고 본인들의 지도권은 강화시키는 것이 과연 정치하는 사람들의 자세이고 태도인가 묻고 싶다"며 "이렇게 되면 결국 보수, 진보의 이념 대결로 가서 내년 총선은 여당이 승리할 수밖에 없다. 그럼 나라는 두 동강이 나는 것과 다름없다"고 우려했다.

hye@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