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교사 2만 명 '실명 시국선언'..무더기 징계 예고

김광현 기자 입력 2015. 10. 29. 20:19 수정 2015. 10. 30. 13:5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전교조 교사 2만여 명이 소속학교와 실명을 밝히고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에 반대하는 시국선언을 발표했습니다. 교육부가 강경 대응할 방침이어서 4대강 공사 반대 시국선언 이후 또 한 번 무더기 징계 사태가 예고되고 있습니다.

김광현 기자입니다.

<기자>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시국선언에는 전국 3천9백여 개 학교에서 교사 2만 1천4백여 명이 참여했습니다.

전교조는 조합원이 아닌 교사들도 참여했다며 참여 교사들의 실명과 소속 학교명까지 공개했습니다.

[변성호/전교조 위원장, 오늘 오전, 광화문 : 국정교과서가 학교현장에 한 발자국도 들어올 수 없도록 우리는 더 큰, 강력한 투쟁을 전개하겠습니다.]

교육부는 강경 대응 방침을 밝혔습니다.

집단 행위를 금지한 국가공무원법 66조 등을 위반했다며 전교조 간부들을 검찰에 고발하고 참여 교사들에 대해서도 각 시도교육청에 징계를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상황에 따라선 지난 2009년, 4대강 사업 반대 시국선언 이후 무더기 징계 사태가 재연될 가능성이 있어 보입니다.

[교육부 관계자 : 참여 정도라든지 가담 정도, 참여횟수 등 여러 가지를 고려해서 (징계를) 할 건데 그 부분은 저희들이 조금 더 검토를 해야 할 것 같습니다.]

하지만 진보교육감이 있는 시도교육청은 교육부의 징계 요구를 거부할 가능성이 커서 교육 당국 간 마찰도 예상됩니다.

민주화를 위한 교수협의회 소속 교수와 연구자 1천 9백여 명도 국정화 반대 선언을 발표했습니다.

국정화 찬성 기자회견도 열렸습니다.

보수 성향 청년단체 회원들은 현재 역사 교과서가 친북 교과서라고 비난하며 올바른 교과서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영일, 영상편집 : 박선수)  

김광현 기자teddykim@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