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시사IN

'국정화 반대 집회 참가한 교사 파악하라' 공문 입수

임지영 기자 입력 2015. 10. 30. 16:0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교육부가 전국 시·도교육청에 교과서 국정화 반대 집회에 참가한 교사를 조사하라고 지시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시사IN>이 실제 일선 학교에 내려온 공문을 입수했다.

서울특별시서부교육지원청이 발신자로 되어있는 이 문서에는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저지 교사 행동’ 집회가 있었던 지난 10월23일 결근, 조퇴, 연가, 출장 처리한 교원의 현황을 파악해 보고하라는 내용이 담겨있다. 세부적으로는 집회 참여가 명확하게 확인된 교원, 참여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교원, 집회 참가를 최종 허가한 관리자 등을 구분해 파악하도록 지도하고 있다. 대상은 관내 유치원 및 초·중학교다.

문서를 일선 학교로 발송한 서울특별시서부교육지원청 관계자는 '교육부가 서울시교육청에 보낸 공문을 다시 지역 교육청으로 내려보낸 것이다. 서울만 해도 학교가 수백 개라 각 지역 교육청이 조사해 통계를 낸 뒤 올려보내도록 했다'라고 말했다. 교육부는 국정화 교과서 관련 교사들의 집단행동에 ‘엄중조치’ 방침을 예고한 바 있다. 최근엔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의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시국선언'과 관련해, 간부들을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임지영 기자 / toto@sisain.co.kr

싱싱한 뉴스 생생한 분석 시사IN Live - [ 시사IN 구독 ]

정직한 사람들이 만드는 정통 시사 주간지 < 시사IN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연재
    더보기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