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중국·대만 정상회담..양국이 얻고자 하는 것은

입력 2015.11.05. 16:0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경제] 중국과 대만이 오는 7일(현지시간) 역사적인 정상회담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각 국이 회담을 통해 얻고자 하는 것에 대한 다양한 관측이 나오고 있다.

중국은 회담을 통해 현 정권에 힘을 실어줘 내년 1월 대통령 선거 때 반중 독립 성향의 야당 후보가 당선되는 것을 막고자 하고, 대만은 중국의 반대에 따른 외교적 고립을 호소할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현재 대만에서는 반중 성향의 야당 대선 후보가 압도적 우세를 보이고 있다. 

[자료=www.understandglobalization.com]

마잉주 정부의 지나친 친중 정책에 따른 청년실업, 제조업 공동화 등 경제실정이 부각되며 민진당의 차이잉원 후보가 국민당 후보를 크게 앞서면서 당선이 유력해졌다.

비교적 친중 성향의 현 정권이 바뀌면 대만을 한 국가로 묶어 두려는 중국에게는 고민이 더해질 수밖에 없다.

이에 따라 중국은 대만의 현 국민당 정부에 힘을 실어주고 양안관계의 긴밀성을 강조하는 차원에서 1949년 분단 이후 66년 만에 처음으로 대만과의 정상회담을 수락했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대선 판세 변화에 도움이 된다면 현 국민당 정부의 이해관계와도 일치하는 만큼 대만 정부에도 정상회담은 기회다.

대만 정부에게는 이번 정상회담이 중국의 방해에 따른 외교적 고립에서 벗어날 방안을 논의할 수 있는 시간이기도 하다.

대만 중국시보와 외신에 따르면 마 총통은 5일 타이베이에서 양안 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열어 “(중국의 반대로) 대만이 국제무대에서 활동하는데 제약이 많다”는 점을 설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만은 각종 국제행사에 참여하는데 큰 어려움을 겪어왔고, 특히 비정부기구들이 이에 대한 애로를 자주 호소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 주석과 회담에서 이와 관련한 문제를 논의해 합의를 이루고 대만이 국제사회에서 외교공간을 확대할 수 있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는 대만이 외교적 고립을 탈피하고, 나아가 유엔에 가입할 수 있도록 중국이 기존 입장을 철회해줄 것을 요청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중국은 ‘하나의 중국’ 원칙에 따라 대만을 자국의 한 성으로 간주하고 국제사회에 중화인민공화국만이 중국을 대표한다는 입장을 내세우고 있어 대만은 세계무역기구(WTO) 등 일부를 제외한 대부분의 국제기구에 가입하지 못하고 있다.

대만은 현재 태평양 도서국 등을 중심으로 22개국과만 수교 중이고 올림픽에도 ‘차이니즈 타이베이’라는 명칭으로 참여해왔다.

onlinenews@heraldcorp.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