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김승남 "경찰, 공권력 동원해 폭력..강신명 해임해야"

전혜정 입력 2015. 11. 15. 15:1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전혜정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김승남 의원은 15일 전날 열린 '민중총궐기' 대회에서 경찰의 물대포를 맞고 60대 농민 백남기 씨가 위중한 상태에 빠진 것과 관련해 "공권력을 동원한 살인적 폭력행위"라며 강신명 경찰청장의 해임을 강하게 요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현장책임자 및 물대포를 사격한 경찰에 대한 즉각적인 엄벌과 함께 이번 일에 대한 책임을 지고 강신명 경찰청장의 해임을 요구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정당하고 합법적인 요구를 최루액이 담긴 물대포로 근거리에서 정조준·직사하고 쓰러져있는 시민에게 계속 사격을 가하는 경찰의 진압행위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며 "국민의 생명을 지켜야 할 경찰이 무자비한 시위진압을 한 것"이라고 개탄했다.

이어 "백남기씨는 쌀값 폭락문제로 생계의 위협을 느끼는 농민 중 한 명"이라며 "박근혜 정부는 성난 농민들의 원성과 안전·생명은 내팽개치고, 오직 정권 지키기에만 혈안이 돼있다"고 밝혔다.

한편 보성에 머무르고 있던 김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 출신인 백씨가 크게 다친 사실을 접하고 급히 귀경, 서울대병원에서 자리를 지킨 것으로 전해졌다.

hye@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