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與 일각 "농민 중태, 물대포 아닌 시위대 청년 때문일수도"

심언기 기자 입력 2015. 11. 19. 13:46 수정 2015. 11. 19. 15:1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도읍 "주먹질 하는 듯 해", 김진태 "청년이 백씨 덮쳐" 검찰총장 청문회서 의혹제기..'수사외압' 논란
새누리당 김도읍 의원/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심언기 기자 = 새누리당 의원들이 지난 14일 민중총궐기대회 시위에 참가한 농민 백남기(69)씨가 중태에 빠진 이유가 경찰의 물대표 직사 때문이 아닌 시위대의 폭행에 의한 것일 수도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검찰은 백씨 가족들의 고소고발을 접수해 현재 상해 과정을 수사중으로, 검찰의 수장을 검증하는 인사청문회 석상에서 청문위원들의 이같은 의혹제기는 사실상 수사외압으로도 비쳐질 수 있어 논란을 예고했다.

김도읍 새누리당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김수남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농민이 위중하다는데 안타깝다"면서도, "동영상이 약간 모호하지만, 빨간 옷을 입은 한 사람이 쓰러져있는 농민에게 주먹질을 하는 것처럼 보이는 영상이 찍혀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그 농민의 상해부위나 현재의 위중한 원인이 어디에 있었는지 명백하게 수사초기에 그 상황들을 면밀하게 확인해놓아야 한다"고 거듭 물대포 직사 때문이 아닐 가능성을 제기하면서, "이것은 제가 SNS상에 떠도는 그 동영상을 보고 드린 말"이라고 덧붙였다.

같은 당 김진태 의원은 해당 동영상을 청문회장에서 직접 상영하면서 "지금 다쳐서 끌려가는 노인을 빨간 우비를 입은 청년이 어떻게 하는지 보라. 가서 확 몸으로 일단 덮치죠"라고 가세했다. 이어 김 후보자에 대해 "잘 검토해 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백 노인이 우측 두개골 골정상을 입었다고 하는데, 저기 다른 사람이 가서 구호조치를 하려고 하는데 굳이 (빨간 우비 청년) 가서 올라타는 모습이 보인다"며 "이게 상해의 원인이 됐다고 보여지는데, 철저히 수사해보라"고 거듭 말했다.

이에 대해 김수남 검찰총장 후보자는 "네. 철저히 수사해보겠다"고 말했다.

eonki@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