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서울신문

美 치기공 등 틈새 직종 공략.. 청년 1만명 해외취업 보낸다?

입력 2015. 11. 28. 01:4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부, 2017년까지 두배 늘리기로

[서울신문]정부가 국가별·직종별로 맞춤형 전략을 세워 청년들의 해외취업을 지원하기로 했다. 일자리가 필요한 틈새시장을 찾아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장기교육 훈련 등 인프라를 구축하는 방식으로 현재 5000명 수준인 해외취업자를 2017년에 1만명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고용노동부와 기획재정부는 27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청년 해외취업 촉진대책’을 확정해 발표했다. 정부는 우선 국가별 차별화 전략이 부족하고 정보 제공과 글로벌 리크루트사와의 협업이 미흡하며 비자·자격 상호 인정 등 해외 진출 확대 기반이 미약해 청년이 해외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런 한계점에 대한 해결책을 찾는 데 이번 대책의 초점을 맞췄다. 고용부 관계자는 “다른 국가도 취업난을 겪고 있지만 해외 인력 조사를 해 봤더니 우리 청년이 진출할 수 있는 틈새 직종이 있었다”며 “틈새 직종을 중심으로 ‘선택과 집중’의 취업 전략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가령 미국은 치과기공(치기공) 직종에 진출하기가 상대적으로 쉽고, 일본은 정보기술(IT) 분야의 인력 수요가 높다. 따라서 한국무역협회의 IT 취업 교육과정 수강인원을 2017년까지 2배 수준으로 늘리고, 틈새 유망 직종을 중심으로 대학 저학년 때부터 취업 준비를 할 수 있도록 돕는 ‘청해진대학’(가칭) 10여곳을 지정해 운영하기로 했다. 청해진대학은 해외취업을 목적으로 전문 기술과 어학, 현지 문화나 생활 정보 등을 가르치는 대학이나 학과를 말한다.

싱가포르, 홍콩, 중동 등 현지 글로벌 리크루트사가 다량의 구인 정보를 가진 국가와는 민간 협업을 강화해 청년에게 채용 정보를 제공한다. IT, 엔지니어 등 청년 진출 유망 직종은 호주 등 4개 국가와 자격 상호 인정 협상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한국의 자격증이 취업하려는 상대국에서도 인정받을 수 있도록 제도적 장벽을 완화한다는 구상이다.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 신흥국에 취업하는 청년에게는 해외취업 성공장려금으로 지금보다 100만원 많은 400만원을 줘 신흥국 취업을 지원한다. 이런 방식으로 고용부에서 7500명, 각 부처에서 2500명의 취업을 책임지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스펙 쌓기용’이라는 지적을 받아 온 해외인턴 사업 지원 예산은 올해 301억원에서 내년 214억원으로 줄이고, 성과가 좋다는 평가를 받은 해외취업 사업 지원 예산은 367억원에서 454억원으로 늘린다. 정부는 재외공관장 평가에도 청년 해외취업 지원 실적을 반영하기로 했다.

세종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