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헤럴드경제

가뭄 대응 상시 체계로 바뀐다..가뭄지도 작성

입력 2015. 12. 01. 14:2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정부의 가뭄 대응 전략이 사후 ‘응급 복구’ 중심에서 ‘상시 체계’로 바뀐다.

4대강 하천수를 가뭄에 활용하는 방안도 검토된다. ‘4대강에 물이 넘쳐나는 정작 가뭄에 제대로 쓰이지 못한다’는 지적과 논란을 반영한 것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농업ㆍ농촌부문 가뭄대응 종합대책’을 1일 국무회의에 보고했다.

[자료제공=농림축산식품부]

농식품부는 상시적으로 가뭄을 예측해 피해를 줄이고자 ‘농업가뭄지도’를 격주로 제작, 발표할 계획이다.

가뭄 관련 종사자들이 참고할 수 있도록 저수율, 강우량, 유효토양수분량, 현장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해 지도를 만든다. 지도에는 각 지역 가뭄 상황이 관심ㆍ주의ㆍ경계ㆍ심각 4개 단계로 표시된다.

농업가뭄지도를 바탕으로 가뭄 발생이 예측되면 농식품부 차관을 위원장으로 하는 농업가뭄협의회를 열어 가뭄대책상황실 설치 여부 등을 결정한다.

3개 시ㆍ도, 10개 시ㆍ군, 5000㏊ 이상 논·밭이 가뭄 주의 단계가 되면 농식품부에 가뭄대책상황실을 설치하고, 경계 단계가 되면 국민안전처에 중앙가뭄대책본부설치를 요청할 수 있다.

매년 10월 1일 저수지별 저수량과 강수 상황을 점검해 저수율이 낮은 저수지는 강수 예측 시나리오에 따라 준설, 양수 저류, 관정개발 등 지역 실정에 맞게 용수 확보 대책을 펼친다.

가뭄 피해를 줄일 수 있도록 농업용수 확충과 물 이용 효율화에도 주력한다.

[자료제공=농림축산식품부]

우선 심각한 가뭄에도 용수 공급이 가능한 논인 수리안전답 비율을 현행 60%에서 80%까지 끌어올리기로 했다.

이를 위해 4대강 하천수를 활용, 4대강 인근 1만2000㏊에 이르는 물 부족 농경지에 매년 용수를 1억㎥ 공급할 계획이다.

현재 4대강 하천수를 가뭄에 활용하기 위한 예비타당성 조사 신청을 앞두고 연구 용역을 진행 중이다.

가뭄이 심각한 충남 서부와 경북 북부 지역에 용수 공급이 시급해 4대강 보인 공주보·상주보와 저수지(예당지·화달지)를 각각 연결하는 도수로 설치 공사는 올해부터 추진하고 있다.

또 가뭄 우려 지역 내 저수용량 10㎥ 이상, 유역면적 500㏊ 이상 기존 저수지 물그릇을 키워 저수 용량을 늘린다.

논보다 가뭄에 취약한 밭 용수 공급률은 18%에서 30%까지 높인다. 가뭄 상습지역 밭 15만㏊에 용수공급계획을 우선 적용하고, 고랭지배추 주산지인 강원 안반덕 지역에 내년까지 63억원을 투입해 양수장과 저수조를 설치한다.

또 지능형 물관리 자동화사업 확대와 노후 저수지ㆍ양수장 개보수 등으로 물 관리손실률을 35%에서 25%로 낮추고, 버려지는 논물을 재활용해 농업용수 반복 이용률을 15%에서 30%로 개선할 예정이다.

이 같은 가뭄 대책을 추진하기 위해 농식품부에 농업가뭄협의회와 농업가뭄센터를, 한국농어촌공사에 농업가뭄지원단을 각각 설치하기로 했다.

김종훈 농식품부 식량정책관은 “현재 농업용수로 쓰는 물이 30억t쯤인데 이번 대책으로 2025년까지 물 15억t을 추가로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며 “다양한 방법으로 지금 쓰는 물의 50% 정도를 더 확보해 농업용수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oskymoon@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