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서울도심 '2차 민중총궐기' 집회·행진..'평화시위' 관건

이재윤 기자 입력 2015. 12. 05. 06:48 수정 2015. 12. 05. 15:1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머니투데이 이재윤 기자]

지난달 14일 오후 서울 중구 시청 서울광장에서 열린 민중총궐기대회에서 참가자들이 행진을 준비하고 있다. / 사진 = 머니투데이DB

지난달 14일 1차 민중총궐기 대회에서 경찰이 쏜 물대포에 맞아 입원한 농민 백남기의 쾌유를 기원하고, 경찰의 과잉진압을 규탄하는 '2차 민중총궐기 대회'가 5일 서울광장 등 도심에서 개최된다.

5일 전국농민총연맹(이하 전농)과 민주노총 등 118개 진보단체 등으로 이뤄진 '백남기 범국민대책위원회'와 경찰 등에 따르면, 이 날 오후 2시부터 오후 11시까지 서울광장과 광화문광장 등에서 백씨의 쾌유를 기원하는 집회가 열린다.

이들은 오후 2시~4시30분까지 서울광장 등에서 문화제를 개최하고 이후 백씨가 입원해 있는 서울대학병원까지 도로 2개 차로를 이용, 오후 6시까지 행진한다. 이들 일부는 이후 다시 광화문광장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주최 측은 이 날 2만∼3만 여명이 운집 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이 날 오후 6시~10시 지하철 4호선 혜화역 인근에선 4000명이 참여하는 촛불문화제도 개최될 예정이다. 서울청년네트워크 등 대학생 단체는 오후 1시 30분 종로 북인사마당에서 시청광장까지 복면을 쓰고 이동하는 '복면시위왕' 이색집회도 열린다.

주최측은 이 날 집회를 평화적으로 개최하겠다고 수차례 밝힌 바 있다. 주최측은 "백남기씨 쾌유 기원과 경찰 책임자 처벌 요구 등을 담은 영상상영, 공연 등 문화제를 열린 공간에서 개최할 평화롭게 계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민중총궐기투쟁본부'와 490여개 사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4일 기자회견을 열어 평화집회 기조를 재확인했다. 규정상 문화제로 신청했기 때문에 참가자들은 구호를 외치는 등 집회로 보이는 행동을 해선 안 된다.

주최측은 특히 1차 민주총궐기에서 실제 전달하려고 했던 노동개악 저지, 농민 대책 마련, 역사교과서 국정화 저지 등에 대한 주장을 정부에 다시 전달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번 집회와 행진은 폭력시위로 변질할 우려가 매우 크다며 경찰이 금지해 논란이 일었지만, 지난 3일 금지처분이 부당하다는 행정법원의 결정이 내려져 다시 열리게 됐다.

경찰은 평화롭게 진행된다면 예정대로 집회를 보장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도 폭력시위로 번질 가능성에도 무게를 두고 대비하겠단 방침이다. 경찰은 이 날 225개 부대 2만명 가량의 경력을 배치한다.

경찰은 특히 헤머·밧줄 등을 사용한 폭력·불법행위는 엄단하겠다고 밝혔다. 차벽과 물대포 등이 처음부터 설치되진 않지만, 만약을 위해 18대의 살수차도 배치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복면을 착용해 차벽을 훼손하거나 경찰관을 폭행하는 경우 유색물감 살포한 후 현장 검거의 작전을 전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찰은 검문 검색을 통해 해머나 밧줄 등 불법시위를 벌일 가능성이 있는 물품에 대해 회수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로선 광장 내에서 신고된 집회를 하면서 복면을 착용했다고 해서 제지할 방법은 없다"며 "다만 특정인을 상징하는 마스크를 쓰고 나올 경우 초상권 침해로 여겨져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특히 '복면 시위대'가 경찰관을 폭행하거나 경찰 버스를 파손하는 등 불법행위를 한다면 유색 물감을 살포하는 등 끝까지 신원을 확인해 적극적으로 검거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신고 내용대로 평화집회가 이뤄진다면 경찰이 이를 제재할 이유가 없을 것"이라며 "하지만 변질 될 가능성이 있다면 1차 대회처럼 소극적으로 대응하기보다 적극적으로 채증하고 검거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광화문 광장에서 열리는 전농의 문화제와 백남기 범대위가 신고한 서울광장 집회 등 도심 곳곳에서 열리는 최대 참여 인파를 1만5000명이 모일 것으로 예상했다.

경찰은 조계사에 은신해 있는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이 집회현장에 나올 경우 바로 검거하겠다고 밝혔다.

[이재윤 기자 트위터 계정 @mton16]

이재윤 기자 mton@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