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쿠키뉴스

'C컵 이상' '유인나 외모'.. 부적절한 채용 공고 논란 확산

김민석 기자 입력 2015. 12. 10. 00:0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쿠키뉴스=김민석 기자] 블로그 마케팅 신생 업체가 마케팅 기획·운영 인턴을 채용하면서 ‘C컵 이상 미모의 운영 팀원’이라는 성차별적 자격 요건을 제시해 논란이 일고 있다.

한 채용 포털 사이트에 이 업체가 올린 채용 공고를 살펴 보면 '마케팅 기획·운영 인턴'을 모집하면서 자격요건으로 ‘강력한 책임감’ ‘마케팅/SNS에 대한 센스’ 외에 ‘C컵 이상’ ‘지성과 미모 겸비’ 등이 나열됐다. 이 공고를 캡쳐한 이미지가 SNS 등에 퍼져 논란이 확산 중이다.

이 업체는 ‘우리가 바라는 인재상’이라며 배우 유인나의 사진도 게시했다. 이어 “누구나 노력하는 만큼 성장할 수 있는 민주적인 회사다” “열린 마음으로 기회를 제공한다” “좋은 기업문화를 만들어가고 있다”는 식의 설명이 함께 담겼다.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이 업체는 창업 1년 차로 남성 직원만 5명 재직 중이다.

이 업체 대표는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성적인 매력이 있으면 끌리는 것 아니냐”며 “개인적으로는 문제될 게 없다고 생각하지만 우리나라 정서상 사회적인 시선이 부정적인 것 같다. 사회적으로 파장을 일으켜 죄송하다”고 말했다.

네티즌들은 황당함을 금치 못하고 있다. 이들은 “세상이 어찌되려고” “아무리 봐도 제정신이 아닌듯” “미국이었으면 소송감이다” “‘개저씨’ 말기 단계” 등의 댓글을 달며 비판했다. ideaed@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