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민일보

與 여성의원들 "이용득, 저열한 인격 드러냈다" 사퇴 촉구

김영석 기자 입력 2015. 12. 11. 17:1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새누리당 여성의원들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이용득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의원의 발언에 대해 "저출산 문제는 외면한 채 대통령에 대한 막말을 일삼는 새정치민주연합 이용득 최고위원 국민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새누리당 여성의원들 일동은 11일 국회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의 진정성을 폄하하고 대통령의 발언을 "동물이 웃을 애기"라며 매도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 최고위원은 최근 박 대통령을 향해 "결혼 안 해보고, 출산 안해보고, 애 안키워보고, 이력서 한번 안 써보고, 자기가 노동을 통해 번 돈으로 가정을 한번 꾸려보지 못한 사람"이라고 지칭해 물의를 일으켰다.

여성의원들은 "말은 의식의 표현"이라며 "국민을 대표하는 대통령을 향해 개인신상으로 조롱하고, 가뜩이나 힘겨운 청년세대와 여성들의 절박함을 비하하는 것은 결국 그의 저열한 의식수준과 인격을 드러낸 것과 다름없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새정연은) 당 이미지를 먹칠하고 있는 이용득 최고위원에 대해 즉각 출당조치하여, 반복되는 새정연 의원들의 막말파문이 재발되지 않도록 대책을 강구하여야 할 것"이러며 "아울러 거듭된 막말로 물의를 빚고 있는 이용득 최고위원은 자진해서 국민들앞에 무릎 꿇고 사죄하고 사퇴할 것을 촉구하는 바이다"라고 주장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에게는 국민일보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gochung@kmib.co.kr)/전화:02-781-9711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