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JTBC

정자없는 정자은행..기증자 없어 고통받는 난임부부들

이희정 입력 2015. 12. 12. 21:0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임신이 불가능한 부부들이 기증받은 정자로 아이를 가질 수 있게 하는 정자 은행에 최근 기증자가 크게 줄면서 난임 부부들이 고충을 겪고 있습니다.

이희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경남 창원에 사는 30대 김모 씨 부부는 결혼한 지 5년이 넘게 아이가 없습니다.

남편이 고환암으로 수술을 받은 뒤 정자를 만들 수 없어 임신이 불가능하기 때문입니다.

[김 씨 부인/난임 부부 : 더 이상 선택의 여지가 없어서 정자 은행이 마지막 희망이라고 생각을 하고요.]

지난해 정자 은행을 찾았지만 기증자를 찾지 못했습니다.

[김 씨 부인/난임 부부 : (대기 명단에 올린 지) 두세달 됐는데 정자가 4년 정도 계속 공여자가 없는 것으로 보고. 언제까지 대기를 해야 하는지도 모르는 상황이에요.]

이 병원에서는 남성의 정자를 냉동 보관하는 이른바, 정자은행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기증받은 정자를 난임 부부들에게 일부 제공해왔지만, 최근에는 기증자가 거의 없는 상황입니다.

2005년부터 돈을 받고 정자와 난자를 팔 수 없게 법이 바뀌면서 기증자가 줄어든 겁니다.

정자 공여자에게 지불하던 상품권 등이 금지됐고 기증 6개월 후 의무적으로 성병질환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현재 전국에 정자은행은 모두 4곳이지만, 지난 3년 간 실제 인공수정이 이뤄진 건 50여 건에 그칩니다.

관련법 정비가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