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향신문

출산 아기 살해후 유기한 여고생·남자친구 영장

경태영 기자 입력 2015. 12. 15. 15:3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몰래 낳은 아기를 목졸라 살해한 뒤 남자친구에게 맡겨 하천에 유기한 여고생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15일 영아살해 및 사체유기 혐의로 ㄱ양(18·고교생)과 남자친구 ㄴ씨(20·대학생)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ㄱ양은 14일 오전 0시부터 1시까지 안산시 단원구 자신의 집에서 딸을 낳은 뒤 입을 막고 고무줄로 목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ㄱ양은 가족들에게 임신 사실을 숨기고 있다가 당일 출산이 임박해오자 다른 방에서 아버지와 할머니 등이 잠을 자고 있는 사이 화장실에서 출산했다.

범행 후 ㄱ양은 아기 시신을 비닐봉지에 담아 같은 아파트 단지에 사는 ㄴ씨에게 넘겼고, ㄴ씨는 오전 2시10분쯤 집에서 1㎞가량 떨어진 화정천에 아기 시신을 유기한 것으로 조사됐다.

ㄴ씨는 당시 시신을 낙엽으로 덮어 불을 붙이려다가 실패하자 시신을 하천에 던진 것으로 파악됐다.

시신은 14일 오전 9시 50분쯤 하정천변을 산책하던 행인에 의해 발견됐다.

발견 당시 시신은 태반과 함께 비닐봉지에 담겨 있었으며, 시신의 목에는 노란색 고무줄이 감겨 있었다. 엉덩이와 왼쪽 허벅지에는 화상흔적도 발견됐다.

경찰은 시신이 발견된 화정천 인근에 설치된 CC(폐쇄회로)TV 영상을 확보, ㄴ씨의 이동경로를 추적해 같은날 오후 5시 40분쯤 ㄴ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시신을 부검할 예정이다.

<경태영 기자 kyeong@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