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인천 검단 스마트시티사업 '빨간불'..땅값 이견 못 좁혀

강남주 기자 입력 2015. 12. 18. 13:4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6월29일 오후 1시30분 시청 접견실에서 유정복 인천시장과 두바이 국영기업 스마트시티사 자버 빈 하페즈 CEO가 ‘스마트시티 코리아 건설 관련 정식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있다.© News1

(인천=뉴스1) 강남주 기자 = 인천시가 중동 자본을 유치, 서구 검단지역을 활성화시키겠다며 추진하고 있는 ‘검단 스마트시티’ 조성사업에 빨간불이 켜졌다.

18일 인천시에 따르면 아랍에미레이트 두바이 국영기업인 ‘스마트시티사’와 맺은 MOU 유효기간이 코앞으로 다가왔지만 토지가격 등에 대한 이견이 좁혀지지 않고 있다.

시와 스마트시티사는 지난 6월 검단새빛도시(검단신도시) 내 여의도 면적 4배에 달하는 약 1100만㎡에 정보통신기술(ICT)·바이오 등 첨단산업과 글로벌대학·연구소 등 교육기능을 결합한 미래형 지식클러스트 도시를 개발하는 내용의 MOU를 맺었다.

양 기관은 MOU에서 올해 안으로 구체적인 개발규모와 콘셉트를 정하기로 하고 기한을 오는 29일로 정했다.

그러나 현재까지 토지가격과 기반시설 등에 대한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시는 스마트시티사가 무리한 요구를 하고 있다며 수용할 수 있는 수준이 아니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역의 토지가격은 3.3㎡당 650여만원에 형성돼 있지만 스마트시티사가 가격을 낮춰 달라고 요구하면서 협상에 진척을 보이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이 상태로 29일이 지나면 스마트시티 조성사업은 자동 무산된다.

시 관계자는 “현재까지 땅값 문제 등에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며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협의를 계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inamju@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