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중국, 소수 민족 정책 비판한 프랑스 기자 추방

입력 2015. 12. 26. 15:5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 철회·사과 요구 거부에 기자증 갱신 안 해줘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중국의 소수 민족 정책을 비판하는 기사를 썼던 프랑스 기자가 결국 중국에서 추방된다.

25일(현지시간)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이날 프랑스 시사 잡지 롭스(L'Obs)의 베이징 특파원 우르술라 고티에에게 중국의 반테러 정책을 비판한 기사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하지 않으면 이달 말로 만료되는 기자증을 갱신해 주지 않겠다고 통보했다.

중국이 문제 삼은 기사는 지난달 파리 테러 직후, 중국 정부가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 한달 전 발생했던 탄광 테러 사건을 '테러 분자'들의 소행이라고 발표하면서 중국 역시 세계적인 테러의 피해자로 주장한 데 대해 고티에가 반박한 내용이다.

고티에는 기사에서 위구르 자치구의 폭력 사태가 외국 조직과 관련돼 있다는 증거는 없으며, 중국의 억압적인 소수 민족 정책과 실행에서 빚어진 자생적인 문제라고 비판했다.

특히 탄광 테러 사건은 위구르족이 다수인 한족으로부터 받아 온 학대와 불공평, 착취에 반발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중국 정부는 고티에의 기사가 위구르 지역의 폭력에 정당성을 부여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달 초 브리핑에서 "왜 다른 나라에서는 반(反) 테러 대응으로 인정받는 행위가 신장에서는 민족과 종교 문제가 되느냐"며 서방 언론이 '이중 잣대'를 사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중국에서 외국인 기자가 추방당한 것은 2012년 알자지라 방송의 멜리사 첸 이후 3년 만이다.

고티에 기자는 "중국 정부의 주장이 맞다면 나는 추방 당할 것이 아니라 감옥에 갇혀야 한다"며 "티베트나 신장 등 소수 민족 문제에 관심이 있는 외국 특파원들에게 겁을 주려는 구실"이라고 말했다.

롭스의 편집장은 이런 중국 정부의 대응이 "언론의 자유에 대한 명백한 공격이자, 중국 저널리즘의 진짜 장애물"이라고 비판했다. 프랑스 외교부와 중국의 외신기자클럽도 중국 정부의 결정을 한목소리로 비난했다.

국경 없는 기자회의 크리스토프 들루아르 사무총장은 "중국 정부가 자국 기자들처럼 외국 기자도 통제하려 한다는 증거"라고 꼬집었다.

고티에 기자는 1979∼1980년 베이징 대학에서 공부했으며 2009년부터 롭스의 베이징 특파원으로 일해왔다.

고티에는 중국 정부와 더는 협상의 여지가 없다며 비자가 만료되는 이달 31일 중국을 떠날 것이라고 밝혔다.

mihe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