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경기도, "보육대란 급한 불 끄기위해 어린이집 누리예산 책임"(종합)

진현권 기자 입력 2016. 01. 10. 13:45 수정 2016. 01. 10. 16:4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남경필지사, 10일 도청서 기자회견.."도의회는 긴급예산 편성 승인해달라"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10일 오전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누리과정 예산 관련 경기도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제공=경기도청 © News1 진현권 기자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 =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10일 “보육대란의 급한 불을 끄기 위해 최소한의 어린이집 누리과정 예산을 부담하겠다”고 밝혔다.

남 지사는 이날 오전 11시 도청 브리핑룸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히고, “경기도는 도내 35만 아동과 학부모들의 피해와 혼란을 더 이상 보고만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국민들 입장에서는 모든 국민 여러분께서 낸 세금”이라며 “누리과정 예산중단의 책임이 정부인지 지방정부인지 교육청인지 중요하지 않다. 모두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남 지사는 “제가 그동안 학부모 유치원과 어리이집원장, 보육교사 등 현장의 많은 분들의 의견을 들어봐도 마찬가지”라며 “아무도 책임지는 사람이 없다. 누구라도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남 지사는 “수원시를 비롯한 여러 시군에서도 당장의 보육대란을 막기위해 예산을 투입하겠다고 결단을 내렸다”며 “경기도가 이를 뒷받침하겠다. 경기도도 보육대란의 급한 불을 끄기 위해 최소한의 어린이집 누리과정 예산을 부담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남 지사는 이와 관련, “도의회와 협의과정을 통해 누리과정 편성 규모와 개월수를 결정하겠다”며 “저는 처음에 도의회에 6개월분을 편성해달라고 말씀드렸다. 일단 저희는 2달 정도 예산(910억원)을 긴급투입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밝혔다.

남 지사는 “이후 누리과정 예산분에 대해서는 중앙정치권이 해결을 해줘야 한다. 그래도 도저히 안되면 허리를 졸라메 책임을 지겠다”고 덧붙였다.

남 지사는 “경기도는 일단 피해를 막고 해법을 찾는데 도의회와 계속 함께 협의를 할 것”이라며 “오직 국민만 보고 해결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남 지사는 “존경하는 강득구 의장과 의원 여러분께 다시 한번 간곡히 호소드린다. 부디 아이만을 생각하는 엄마의 마음으로 경기도의 긴급예산지원을 승인해 혼란과 피해를 막아주시리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남 지사는 “우선 최소한의 예산을 세워 보육대란의 급한 불을 끄고 중앙정부, 국회, 교육청과 해법을 찾는데 힘을 모아달라”며 “최선을 다한 이후에도 문제가 해결 안되면 경기도의회와 협의해 이번에는 경기도가 책임지겠다”고 밝혔다.

남 지사는 이어 “중앙정부의 적극적인 역할이 중요하다”며 “더 이상 뒷짐지거나 회초리만 들지 말고 대화에 나서야 한다. 국회와 여야정치권도 중앙정부와 지자체의 상생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촉구했다.

황성태 도 기획조정실장은 추가설명을 통해 “누리과정 재원이 없으면 기채까지 발행해 대란을 막겠다는 지사의 의지의 표현”이라며 “그렇지만 이는 의회와 충분한 협의가 전제돼야 한다. 임시회가 13~15일 열리기 때문에 내일이라도 행정절차를 이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jhk102010@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