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보육대란 D-5]서울·경기·광주·전남 유치원생 32만명 '타격'

박정양 기자 입력 2016. 01. 15. 15:09 수정 2016. 01. 15. 18:3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일부터 사립유치원 학부모 29만원 주머니에서 나갈판 어린이집 학부모는 한달 가량 여유..어린이집 교사들 월급은 중단 위기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 = "빠듯한 살림에… 휴∼, 이젠 정말 보육료까지 내야 하네."

우려하던 '보육대란'이 닷새 앞으로 다가오면서 학부모들의 근심이 깊어지고 있다. 허리를 졸라맬대로 졸라맨 살림인데 어떻게 마련할지 눈앞이 캄캄한 부모들이 많다.

15일 현재 서울·경기·광주·전남교육청이 누리과정(만3~5세 무상보육) 예산을 한푼도 편성하지 않고 있다.

이들 4개 지역의 유치원과 어린이집 원생은 전국 130만명 중 64만7000여명으로 절반에 육박한다.

누리과정 예산 미편성으로 당장 학부모 부담으로 이어지는 쪽은 유치원이다. 이들 지역의 유치원생은 32만6000여명(서울9만1394명·경기19만1293명·광주2만3741명·전남1만9983명)이다.

학부모들에게 지원되는 유아학비는 사립 29만원(누리과정비 22만원·방과후 과정비 7만원), 공립 11만원(누리과정비 6만원+방과후과정비 5만원)이다.

유치원별로 다소 차이는 있으나 보통 학부모들은 매달 20~25일 발급받은 아이행복카드를 갖고 유치원비용을 결제하고 그 비용은 유치원으로 들어간다.

만약 오는 19일까지 시·도교육청으로부터 지원금이 들어오지 않으면 당장 20일부터 학부모들이 지원금 29만원을 부담해야 하는 보육대란이 현실로 된다.

학부모들이 유치원비에 부담을 느껴 유치원 보내는 것을 중단하면 유치원 부담도 덩달아 가중된다.

한국유치원총연합회 관계자는 "유치원들은 이미 원아모집을 다해 놓고 1년 예산편성까지 한 상황인데 이번 사태로 많은 수의 원아들이 한꺼번에 이탈하면 교사 인건비 등을 원장 개인이 부담할 수밖에 없는 등 유치원 운영에도 타격이 크다"고 말했다.

어린이집도 25일까지 지원금이 들어오지 않으면 타격을 입는다. 매달 25일까지 시·군청을 통해 어린이집으로 직접 지원되는 지원금 7만원이 끊기게 되면서 어린이집 담임교사와 보조교사들의 월급마저 끊기게 되기 때문이다.

장진환 한국민간어린이집연합회장은 "지원금이 끊기면 대부분의 어린이집은 여유가 없어 교사들의 월급을 주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학부모들의 경우 1월분 보육료가 선결제된 상태라 당장의 타격은 피할 수 있다. 어린이집에 아이를 보내는 학부모가 매달 15일께 아이행복카드로 보육비 22만원을 결제하면 그 다음달 20일 이후 해당 카드사에서 보육비가 지급되기 때문이다.

현재 전국 17개 시·도 교육청 중 6개 교육청(대구·울산·경북·대전·충남·세종)만이 어린이집 누리과정 예산 12월분 전액을 추경 예산을 통해 편성하겠다고 교육부에 밝힌 상태다. 서울·경기·광주·전남·강원·전북교육청은 어린이집 누리과정 예산 전액을 편성하지 않고 있다.

다만 전남교육청의 경우 목적예비비 3000억원이 조기 집행된다는 조건 아래 어린이집 누리과정 예산 5개월분과 유치원 누리과정 예산 7개월분을 추경에 반영하겠다고 나선 상황이다. 전남교육청은 2월16일 열리는 전남도의회에 추경안을 상정할 계획이다.

pjy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