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설마했는데'.."교사 월급 어쩌나" 유치원 '발 동동'

입력 2016. 01. 20. 15:53 수정 2016. 01. 20. 16:1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일 지급 시한 넘겨 인건비 체납..원아 이탈 '직격탄'도 일부 "25일까지 기다려보자"..경기 유치원연합 21일 시위

20일 지급 시한 넘겨 인건비 체납…원아 이탈 '직격탄'도

일부 "25일까지 기다려보자"…경기 유치원연합 21일 시위

(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누리과정(만 3∼5세 무상보육) 예산 지급 마지노선인 20일 오전 9시께.

경기도 수원시 A사립유치원에서는 교사들이 정문 앞에 나와 등원하는 아이들을 맞이하느라 바빴다.

엄마 손을 잡고 아장아장 걸어 들어오는 아이, 교사를 보자마자 포옹하는 아이, 해맑게 웃으며 친구들과 장난치는 아이까지 일일이 챙기느라 여념이 없는 교사들의 모습은 평소와 다름 없었다. 그러나 사실 교사들의 속은 타들어가고 있다.

A유치원 운영비의 70%를 차지하는 인건비 지급일은 25일이다. 고작 닷새밖에 남지 않았다.

그러나 아직까지 누리과정비가 나오지 않아 A유치원 측은 어떻게 교사 월급을 줄지 갈피를 못잡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상대적으로 큰 규모인 A유치원에서는 25명의 교사 월급으로 지출해야 비용이 한 달에 5천여만원에 달해 인건비 체납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A유치원 원장은 "유치원장들 사이에서는 '차입을 해서라도 인건비를 주자', '학부모 부담금을 가지고 월급의 30% 만큼만 우선 지급하자', '월말까지 기다려보자'는 등 다양한 의견이 오가고 있다"며 "유치원 운영비의 70%가량을 차지하는 인건비 대부분은 누리과정비로 충당해왔는데, 단 한푼도 주지 않으면 우리보고 어쩌란 말이냐"고 하소연했다.

이어 "솔직히 말해 대책이 없다. 교사들에게 월급에 대해서는 아무런 말도 해주지 못하고 있다는 게 솔직한 심정"이라고 덧붙였다.

원아 유출이 이미 시작돼 직격탄을 맞은 유치원도 생겨나고 있다.

성남시 B사립유치원은 지난 19일 2명의 아이가 퇴원했다. 누리과정비 22만원(방과후 과정은 29만원)을 받을 수 없다는 소식에 학부모들이 동요하기 시작한 것이다.

B유치원 원장은 "학부모들에게 사정해서 누리과정비를 받아 유치원을 운영하겠다는 원장들도 생겨나고 있다"며 "문제는 22만원을 더 내고 아이를 유치원에 보낼 부모가 실제로 얼마나 되겠느냐는 것"이라고 애타는 속내를 드러냈다.

화성시에서 두 자녀를 키우는 박모(36)씨는 "22만원을 더 내야 한다면 유치원비가 배는 더 비싼 셈인데, 차라리 집에서 아이를 돌보는 편이 나을 것"이라며 "설마했는데, 정말로 누리과정비가 안나올 줄은 몰랐다"고 불만을 나타냈다.

경기도 유치원 누리과정비는 매월 4일 이후 각 교육지원청에서 유치원에 지급됐다. 각 유치원은 늦어도 20일 전후까지 이를 받았다.

각 유치원은 누리과정비와 학부모가 추가로 내는 유치원비 등을 합쳐 매월 20∼30일(대체로 25일) 인건비를 지급해왔다.

국가가 대신 부담하는 누리과정비와 별도로 학부모가 추가 부담하는 유치원비(수업료, 급식비, 간식비, 교재비, 특기 적성비 등)는 매월 20일 이후 학부모에게 고지서가 나간다. 선납이 원칙이나 일부는 후납하는 학부모도 있다.

어린이집은 사정이 조금 나은 편이다.

유치원과 달리 학부모가 매월 15일께 아이행복카드로 보육비를 결제하면 그 다음 달 20일 이후 해당 카드사에 보육비가 지급되는 방식이어서 실제 1월분 보육료가 정산되기까지는 한 달 이상 여유가 있다.

더욱이 전날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준예산으로 두 달치 어린이집 누리과정 예산을 집행하겠다고 밝혀 한시름 놓았다는 의견이 많다.

수원시 C어린이집 원장은 "두 달치 누리과정비가 지원된다고 하니 한시름 놓긴 했지만 근본적인 해결책이 나왔다고 할 소는 없다"며 "3월부터는 어린이집도 유치원과 똑같은 상황이 될 것"이라고 불안해했다.

보육대란의 마지노선인 20일 현재 사태 해결의 기미가 없자 사립유치원들은 집단 행동에 나서기로 했다.

한국유치원총연합회 경기지회는 21일 오전 경기도청 앞에서 집회를 열 계획이다. 800여 명이 모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유치원총연합회 경기지회 송기문 회장 대행은 "경기도 사립유치원 1천100여 곳 중 회원으로 가입된 900여 곳의 유치원 원장과 학부모들이 경기도청으로 모일 예정"이라며 "누리과정비 지급 마지노선인 20일 현재 사태 해결이 되지 않은 데 따른 집회"라고 말했다.

이어 "정치논리에 휘둘리지 않기 위해 아직 학부모들에게 누리과정비 부담을 전가시키지는 않기로 했다"며 "유치원 대부분이 인건비를 지급하는 25일까지 더 기다려보겠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경기지역 한 교육지원청 관계자는 "누리과정비 관련 문의가 연초부터 지금까지 계속되고 있지만 명확한 답변을 하지 못하는 상태가 계속되고 있다"고 답답해했다.

ky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