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박근혜 키드' 이준석, '안철수 대항마'로 노원병 출마(종합)

입력 2016. 01. 24. 11:3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공식 출마선언..노회찬 출마 굳힐 경우 3자 대결 가능성 "고향 돌아온 연어 vs 빈자리 찾아온 곰 대결"

공식 출마선언…노회찬 출마 굳힐 경우 3자 대결 가능성

"고향 돌아온 연어 vs 빈자리 찾아온 곰 대결"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지난 대선을 앞두고 20대 '젊은 피'로 새누리당 지도부로 발탁돼 '박근혜 키드'로 화제를 모았던 이준석 전 비상대책위원이 제20대 총선에서 서울 노원병에 출마하겠다고 24일 공식 선언했다.

이에 따라 노원병 선거는 국민의당(가칭)을 이끄는 안철수 의원과 격돌하게 된다. 정의당 노회찬 전 의원도 이 지역 출마를 결정할 경우 3자대결이 이뤄진다. 다만 노 전 의원은 창원 출마 가능성도 당 차원에서 검토되고 있다.

이 전 비대위원은 이종은 노원병 당협위원장과 후보 경선을 치러야 하는데, 청년과 신인 가점을 모두 받는데다 인지도가 높은 편이어서 다소 유리할 것이라는 전망이 없지 않다.

이 전 비대위원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당이 정한 공천 원칙을 따르고 어떤 특혜나 개입도 요구하지 않겠다"며 공정한 경선을 치르겠다고 밝혔다.

특히 자신이 이 지역에서 성장했음을 강조하면서 "여야 대결이 아닌 고향으로 돌아온 후보와 보궐선거에서 연고도 없이 빈자리를 찾아왔던 후보의 대결"이라며 안철수 의원을 정면으로 겨냥했다.

그는 "안철수 의원과의 대결을 통해 내 인지도나 입지를 높인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다소 억울한 감정이 있다"면서 "상계동은 마음속의 고향으로, 연어가 고향으로 올라가는 걸 보고 정치적 목적이 있다고 하지는 않는다"고 강조했다.

또 "(연어처럼) 중랑천을 타고 올라가니 내 고향에 불곰 한 마리가 있는 것 같다"면서 "지역 주민은 그 곰이 상계동 곰인지, 호남 지역에 관심 있는 곰인지, 다른 곰과의 다툼에 관심 있는 곰인지 의아해하고 있다. 그래서 실제로 상계동에서 그 곰이 잘 보이지 않는다고 한다"며 안 의원을 거듭 비판했다.

한편, 이종은 당협위원장은 이 전 비대위원의 출마 선언에 대해 "환영한다. 공정하게 경선을 치르자"고 말했다.

다만 이 위원장은 "원유철 원내대표가 이 전 비대위원을 '꽃가마 태워서 보내겠다'며 언론에 노출한 것에 대해 중앙당에 아주 섭섭한 마음이 있다"고 덧붙였다.

ykba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