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경향신문

[단독]세월호 416연대에 보수단체 회원 암약

조형국 기자 입력 2016. 01. 24. 18:21 수정 2016. 01. 25. 10:3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세월호 참사의 피해 유가족과 이들을 지지하는 시민사회단체들로 구성된 ‘4월16일의 약속 국민연대(416연대)’에 보수단체 회원들이 몰래 가입해 동향을 살피고 문제가 될 만한 것들을 확산시켜온 것으로 나타났다.

보수단체 태극의열단 오성탁 대표는 24일 경향신문과의 통화에서 “지난해 11월6일 경기 안산에서 열린 세월호 진상규명 포럼에 태극의열단 회원이 있었다. 그 회원이 현장에서 파악한 사실이 다음날 보고서 형태로 올라왔다”고 밝혔다. 보고서엔 해당 포럼에서 유가족 홍모씨가 “박근혜 대통령은 능지처참을 당해야 하는 사람이라고 하고 싶다”고 발언한 내용, 발언 후 박수를 친 전체 참가자들 가운데 박종운 상임위원이 포함된 점,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당일 행사를 촬영했다는 점까지 상세히 담겨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포럼이 열리고 나서 3일 뒤인 지난해 11월9일, 오 대표는 이른 아침부터 특조위 사무실을 찾아 박 상임위원의 박수 등을 문제삼았다. 일주일 뒤엔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이 특조위가 촬영한 당일 행사 동영상 제출을 요구했다. 다시 일주일 뒤 이헌 특조위 부위원장(새누리당 추천)은 공식 결재 라인을 거치지 않고 해당영상을 하 의원에게 보냈다.

오 대표의 문제 제기 후 논란은 일파만파로 퍼졌다. 박 상임위원은 “과도한 발언에 동조하지 않으나 의례적으로 친 박수였다”고 해명했으나 여당은 곧 공세를 퍼부었다. 조원진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지난해 11월24일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경악을 금치 못하겠다. 그 자리에 참석한 것 자체가 부적절함에도 불구하고 이런 발언을 듣고 박수치고 있는 박 상임위원은 즉각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또 조 원내수석부대표는 “국회 예결위에 특조위 예산 반영 금지를 요청하겠다”며 “특조위 구성과 관련한 세월호특별법을 개정하고, 활동 기한 연장에 대한 논의도 중단하겠다”고 말했다.

포럼 현장을 전한 태극의열단 회원은 약 1년 전부터 416연대에 소속돼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오 대표는 경향신문과의 통화에서 “최근에 가입한 것은 아니고, 혹시 무슨 일이 있을지 모르니까 1년 전에 416연대에 회원을 들여다놨다. 아무도 모르더라”고 말했다.

특조위 관계자는 “특조위 사무실 앞에서 집회를 벌이는 보수단체들이 특조위 내부의 얘기를 언급하거나 여당 추천 상임위원이 지적하는 문제들을 그대로 받아 쓰기도 한다”며 “외부든 내부든 특조위를 흠집내려는 정보 유출이 계속 되고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조형국 기자 situation@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