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향신문

해수부 공무원이 세월호 유가족 고발 '사주'..'배후' 있나?

조형국 기자 입력 2016. 01. 24. 22:07 수정 2016. 01. 25. 10:3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ㆍ특조위 비난 보수단체 대표 “공무원이 요구” 주장
ㆍ보수단체 회원은 ‘416 연대’서 프락치 활동 드러나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에 파견된 해양수산부 3급(부이사관) 공무원이 보수 시민단체 대표에게 유가족을 고발하도록 사주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해당 공무원은 “악성 민원인을 상대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실언”이라고 해명했지만 “상부의 지시가 없었다면 있을 수 없는 행동”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또 세월호 유가족과 이들을 지원하는 시민사회단체들로 구성된 ‘4월16일의 약속 국민연대(416연대)’에 보수단체 회원들이 몰래 가입해 동향을 살피고 문제가 될 만한 것들을 확산시켜 온 것으로 확인됐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해 11월6일 경기 안산시에서 열린 세월호 진상규명 포럼에서 시작됐다. 당시 유가족 홍모씨가 “박근혜 대통령은 능지처참을 당해야 하는 사람이라고 하고 싶다”는 발언을 했고 참가자들은 박수를 쳤다. 포럼에 참가한 박종운 상임위원은 “과도한 발언에 동조하지 않지만 발언이 끝나 의례적으로 박수를 친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6일 뒤 보수단체 태극의열단 오성탁 대표는 이석태 특조위원장과 박 상임위원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오 대표는 또 2주쯤(11월17~18일쯤) 후 발언을 한 유가족 홍씨도 추가로 고발했다.

문제는 오 대표가 홍씨를 고발하는 과정에 특조위에 파견 나온 해수부 공무원 임모 과장의 요구가 있었다는 점이다. 오 대표는 24일 경향신문과의 통화에서 “(포럼 발언에 대한) 항의차 특조위 사무실을 방문한 뒤 일주일쯤 지나 임 과장으로부터 홍씨를 고발하라는 내용의 전화를 받고 2~3일 후 그를 고발했다”고 밝혔다.

실제 경향신문이 입수한 오 대표와 임 과장의 통화 녹취록을 보면, 임 과장이 오 대표에게 ‘유가족 고발’을 언급한 것으로 나온다. 오 대표가 홍씨를 고발한 지 2주쯤 지난 12월4일 통화 녹취록을 보면 오 대표가 “이 위원장과 박 상임위원은 저번에 검찰에 고발을 했고 홍씨는 과장님이 나한테 전화해서 고발하라고 했었잖아”라고 말한다. 이에 임 과장은 “그 얘길 했어요. 그 얘길 어디서 한 건 아니죠. 전화 통해서 했다는 얘기는 안 한 거죠. 오케이”라고 답한다.

이어 12월28일 통화에서는 임 과장이 “아니 민원은 하는데 나랑 대표님이 한 얘기는 할 필요가 없다는 거죠. 내가 얘기해서 홍씨를 고발했다는 얘기만 빼면 돼, 그 얘기만 빼면 우리 정부랑 조국을 위하는 길이니까”라고 답했다.

이에 대해 임 과장은 경향신문과의 통화에서 “오 대표가 위원장과 상임위원을 고발한 뒤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통화하면서 ‘직접 발언한 사람은 고발하지 않나’라는 식으로 물어본 것을 고발을 사주한 것으로 받아들인 것 같다”고 해명했다. 임 과장은 “개인적으로도 당시 발언이 충격적이어서 실언을 한 것 같다. 이후엔 발언이 빌미가 돼 오 대표를 달래고 무마하려 했던 말들이 잘못 전달돼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특조위 관계자는 “임 과장은 파견 공무원임에도 불구하고 평소 태도가 공정하고 치우치지 않는 사람”이라며 “업무 특성상, 그런 일을 스스로 나서 할 만큼 부주의한 사람이 아니다. 지시가 없었다면 가능하지 않은 행동”이라고 말했다.

오 대표는 “임 과장이 시키는 대로 다했는데 나를 고소하려 해 배신감을 느꼈다”면서 “조국을 위한 길이라는 설득에 혹해 세월호 유가족의 마음을 아프게 한 것을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녹취록 공개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오 대표는 “지난해 11월6일 세월호 포럼에 우리 단체 회원들이 참가해 현장에서 파악한 사실을 다음날 보고서 형태로 올렸다”고 말했다. 오 대표는 “이 회원들은 혹시 무슨 일이 있을지 몰라 1년 전에 ‘416연대’에 들여보낸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이 회원의 보고로 당시 포럼에서 있었던 유가족 홍씨의 발언과 참가자들의 박수 등이 오 대표에게 전해진 것이다.

<조형국 기자 situation@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