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日, 한국·대만 관광객에 '사전 입국심사' 재도입 검토

장용석 기자 입력 2016. 02. 01. 17:3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출발지 공항에 심사관 파견.. 과거 불법체류 드러나면 탑승 전 입국 거부
일본 공항의 입국심사장(자료사진). © News1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일본 정부가 자국을 방문하는 한국과 대만인 관광객을 상대로 출발지 공항에서 미리 입국심사를 받게 하는 '프리클리어런스(사전 입국심사)' 제도를 8년 만에 재도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 수가 1973만명에 이르는 등 지속적인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는 상황. 이에 일본 정부는 외국인 관광객들의 원활한 입국을 위해 지난 2005~9년 한국의 인천공항과 대만의 타오위안(桃園) 공항에서 시행했던 사전 입국심사제를 부활시키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요미우리가 전했다.

사전 입국심사제란 출발지인 외국 공항에 정부의 입국심사관을 파견, 외국인 관광객의 입국 가능 여부를 심사토록 하는 것이다.

지문 채취 등의 사전 입국심사 과정에서 해당 외국인의 과거 불법체류 사실 등이 드러나면 비행기 탑승 전 입국 거부가 통보된다.

또 사전 입국심사를 통과한 외국인은 일본 도착 뒤엔 여권 검사와 심사관 면접만으로 입국할 수 있게 된다.

이와 관련 일본 정부는 우선 내년부터 일본을 방문하는 대만인 관광객에 대해 사전 입국심사를 적용할 수 있도록 조만간 대만 정부와 협상에 나설 계획이다.

지난해 일본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을 국적별로 보면 중국이 499만명으로 가장 많았고 한국 400만명, 대만 367만명, 홍콩 152만명, 미국 103만명 등의 순으로 그 뒤를 이었다.

ys4174@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