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감사원, '누리과정 예산 미편성' 서울 등 7개 교육청 감사 착수

진성훈 기자 입력 2016. 02. 03. 13:35 수정 2016. 02. 03. 13:5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어린이집총연합회의 공익감사청구 수용..서울·경기·강원·광주·전남·전북·세종 교육청 대상

(서울=뉴스1) 진성훈 기자 = 감사원이 누리과정(만 3~%세 무상보육) 예산 미편성사태와 관련해 서울시교육청 등 7개 교육청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다.

황찬현 감사원장은 3일 출입기자단과 신년 간담회에서 7개 교육청에 대한 공익감사청구가 이뤄진 것과 관련, "어제(2일) 감사원 내부적 논의를 통해 감사를 개시하기로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앞서 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는 지난달 8일 누리과정 예산을 편성하지 않은 7개 교육청에 대해 "직무를 유기했다"며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다.

이에 감사원은 규정에 따라 공익감사청구자문위원회(외부 4인·내부 3인)를 구성했고, 자문위는 지난 1일 감사를 실시해야 한다는 의견을 정리했다고 황 원장은 전했다.

황 원장은 "위원들이 대체로 일치된 의견으로 감사원 감사를 실시해 결말을 내고 앞으로 보육대란이 없도록 감사를 하는 것이 온당하겠다는 의견을 냈다"며 "통상 자문위의 결론은 지금까지 거의 예외 없이 (그에 따라) 내부 결정을 해 왔다"고 말했다.

감사 대상 교육청은 서울 경기 강원 광주 전남 전북 세종 등 7개 교육청이다. 당초 감사청구에 기재됐던 충남교육청은 세종시교육청의 착오였다고 황 원장은 설명했다.

감사원은 이미 이들 교육청에 대한 감사 준비절차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true@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