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이낸셜뉴스

경수진 인천 화장품 어울 새 전속모델 발탁

한갑수 입력 2016. 02. 04. 09:3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수진이 인천 화장품 공동브랜드 '어울'의 전속모델로 선정됐다.
인천시는 인천 화장품 공동브랜드 '어울(Oull)'의 새로운 전속모델로 배우 ‘경수진(사진)’을 선정했다고 4일 밝혔다.

인천시는 인천 출신인 ‘경수진’이 청순하고 단아한 이미지가 한국적 이미지를 담은 어울 브랜드와 분위기가 잘 맞을 뿐만 아니라 중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아 어울 모델로 선정하게 됐다.

경수진은 2012년 KBS 미니시리즈 ‘적도의 남자’에서 이보영의 아역으로 데뷔한 뒤, 2013년 KBS 2TV 드라마 ‘상어’에서 손예진의 아역을 맡아 화제를 모았다.

이후 KBS 2TV 아침드라마 ‘은희’의 주연을 맡아 2013 KBS 연기대상 신인상을 수상했으며, JTBC ‘밀회’와 KBS 2TV 주말극 ‘파랑새의 집’ 등에 출연하는 등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어울은 인천시와 인천경제통상진흥원, 화장품 제조사가 함께 만들어 2014년 공식 론칭한 인천화장품 공동브랜드다. 현재 12개사, 28개 품목을 보유하고 있으며, 지난해까지 30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는 등 판로와 인지도를 높여가고 있다. 올해는 20여 개의 품목을 추가로 개발할 예정이며, 올 상반기 중 중국 수출이 본격화되는 등 해외 판로개척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kapsoo@fnnews.com 한갑수 기자

※ 저작권자 ⓒ .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