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SBS

육아 휴직하겠다던 국회의원..불륜 들통 '日 발칵'

김승필 기자 입력 2016. 02. 11. 21:15 수정 2016. 02. 11. 22:0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아내의 출산에 맞춰서 육아 휴직을 하겠다고 선언했던 일본의 한 국회의원 기억하시나요? 이 국회의원이 출산을 6일 앞두고 불륜을 저지른 의혹이 드러나 일본 정계가 발칵 뒤집어졌습니다.

도쿄에서 김승필 특파원입니다.

<기자>

일본 국회 본회의장에 30대 젊은 의원이 넋이 나간 듯 앉아 있습니다.

자민당 중의원인 35살 미야자키 겐쓰케 의원으로, 한 주간지가 제기한 불륜 의혹에 대한 해명을 요구하자 아무런 말없이 도망갑니다.

미야자키 의원은 지난해 2월 2살 연상의 동료 여성 의원과 결혼해 국회의원 부부가 됐습니다.

지난해 말 부인의 출산을 두 달 앞두고 국회의원으로서 전례가 없는 '아빠 육아휴직'을 하겠다고 선언해, 화제를 모았습니다.

[미야자키/자민당 중의원, 35세 : 지난해 말 : 남성의 육아참가에 대해서, 의원의 입장이지만, 추진하고 싶습니다.]

하지만, 아기가 태어나기 6일 전 미야자키 의원은 교토의 자택에서 30대 탤런트와 만나 불륜 행각을 벌였다고 일본의 한 주간지가 보도했습니다.

일본 정계는 발칵 뒤집어졌고 거센 비난이 쏟아졌지만, 미야자키 의원은 제대로 변명도 못 한 채 전전긍긍하고 있습니다.

[니시무라/민주당 의원 : 이름을 알리기 위해 육아선언을 한 게 아닐까는 의심을 할 수밖에 없습니다.]

[아베/日 총리 : 스스로 행동을 규제할 필요가 있습니다.]

여야를 불문하고 미야자키 의원을 감싸는 의원이 없는 가운데, 자민당 내에서도 출당 조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김승필 기자kimsp@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