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서울시 "근거없는 비방과 음해에 무관용 원칙 대응"

전성무 기자 입력 2016. 02. 17. 15:54 수정 2016. 02. 17. 16:1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7일 박원순시장 아들 병역비리 의혹 허위로 결론나자 입장 발표
박원순 서울시장. /뉴스1 @news1

(서울=뉴스1) 전성무 기자 = 서울시는 박원순 시장 아들 주신씨의 병역비리 의혹에 대해 법원이 17일 허위사실로 결론낸 것과 관련해 "앞으로 근거 없는 비방과 음해에 무관용 원칙으로 단호하게 대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울시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박 시장 아들의 병역의혹은 허위사실이라는 것이 오늘 법원에서 또 다시 확인됐다. 이는 당연한 결과"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박 시장은 지금까지와 같이 일관되게 시정에 전념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 서울시정과 박 시장에 대한 근거 없는 비방과 음해에 대해서는 무관용의 원칙으로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심규홍)는 박 시장 아들 주신씨의 병역비리 의혹을 제기했다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양승오 동남권원자력의학원 핵의학과 주임과장(57) 등 7명에게 각각 벌금 700만~1500만원을 선고했다.

lennon@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